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석열로 이겨야 문정권에 뼈아픈 패배? 반문 집결로 정권교체 안 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저로 이기는 게 문재인 정권의 가장 뼈아픈 패배를 줄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반문 집결로는 정권교체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홍 후보는 오늘(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복지 공약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권 교체의 키는 2030, 중도층, 호남이 쥐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홍 후보는 "믿기 어렵지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40%에서 떨어지지 않고 있는데, 그 자체로 정권 교체가 상당히 어렵게 돌아간다"며 "2030세대와 호남에서 한 자리 숫자도 안 나오는 지지율 가지고, 중도층으로부터 외면받는 지지율을 가지고 어떻게 본선에서 이기겠는가. 국민의힘 지지층만으론 본선에서 이기는 건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요즘 행태를 보니까 본선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게 아니고,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야당 후보가 돼서 정치 탄압 프레임으로 본인이나 가족의 안위를 지키려고 하는 그런 전략이 아닌가 그렇게 본다"며 "개인의 신변 보호, 자기 가족의 신변 보호는 될지 모르나 나라와 당과 국민을 위해서 불행하게 하는 그런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나는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사람이고 윤 후보는 대통령 후보가 되려고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JTBC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라며 "저를 정권교체와 정치혁신 도구로 써달라"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윤 후보는 "비상식과 불공정, 불의와 위선의 상징인 '문재명' 세력과 선명히 투쟁하겠다"며 "대장동 국민약탈 사건의 특검 도입과 모든 형태의 정치공작을 분쇄하기 위해 결연히 맞서 싸우는 선명한 후보가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준석 대표와 손잡고 혁신, 또 혁신하여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담아내는 큰 그릇의 정당을 만들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부정부패 척결의 적임자를 뽑을 건지, 부패의 몸통을 뽑을 건지 결정하는 선거"라며 "반드시 대한민국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말했습니다.

한류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