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물산, 건설장비 위험 제거 장치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R.E.D(Risk Elimination Device) 이미지./제공=삼성물산



아시아투데이 황의중 기자 = 삼성물산은 정보통신·센서 기술을 활용해 건설 장비의 위험제거장치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장치는 건설 현장에 투입된 장비의 가동 여부와 위치를 실시간으로 수집한 뒤 해당 데이터를 분석해 불필요한 장비 투입을 방지하고, 작업 대기 시간을 단축해준다. 아울러 위험 구역에 접근하는 장비 운전원과 안전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경고해 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또 현장 출입 등 다양한 장비 관련 데이터가 자동으로 인식돼 불필요한 서류 작업이 줄어든다.

모바일을 통해 쉽고 빠르게 장비 사용 예약 신청이 가능해 스마트한 현장 업무 처리도 가능하다. 삼성물산은 이 장치를 테이블 리프트, 이동식 크레인, 지게차 등 현장에서 자주 사용하는 건설 장비에 확대 적용하고, 기존에 활용하던 현장관리 시스템과도 연동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시공 전 설계단계부터 프로젝트의 위험 요소를 분석해 안전을 관리하는 ‘설계 안전성 검토’를 도입해 사전에 위험 요소를 제거하는 예방형 현장 관리로 안전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20여 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설계 안전성 검토팀이 설계는 물론 계획수립, 시공, 운영까지 프로젝트 생애주기별로 안전을 디자인하고 있다.

김재현 삼성물산 설계 안전성 검토팀 수석은 “장비사고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불필요한 장비를 제거하는 것은 안전 확보 차원에서도 중요하다”라며 “앞으로 장비 위험제거장치를 적극 활용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