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조선판스타’ 국악 걸그룹 퀸 “트로트 붐처럼 국악 붐 원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ㅣMBN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 기획 남성현, 연출 안동수 최승락)’에서 ‘국악계 걸그룹’ 퀸이 아쉽게 마지막 판에는 진출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하지만 다채로운 무대와 뛰어난 실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퀸은 “음악적으로 한층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또 국악도 충분히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확신을 한 번 더 가졌다”며 ‘조선판스타’ 출연 후 변화에 대해 밝혔다.

퓨전 국악 걸그룹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었던 퀸은 “더 많은 사람들이 퀸을 알고, 국악을 지루해하지 않고 즐겁게 들어줬으면 하는 마음이 컸다. 나아가 트로트 붐이 일어난 것처럼 국악 붐을 일으키고 싶었다”라고 출연 당시 목표를 떠올렸다. 이들의 목표처럼 퀸은 지금까지 SG워너비의 ‘살다가’, 싸이의 ‘나팔바지’, (여자)아이들의 ‘화(火花)’까지 대중의 취향을 저격하는 노래를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조화 그리고 보컬 김가을의 목소리로 들려줘 시청자들의 귀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소리뿐 아니라 타악, 가야금, 대금을 직접 연주하며 국악의 매력을 선사하는 퀸은 “매 라운드마다 짙은 색깔로 질리지 않게, 항상 새롭게 양파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퍼포먼스가 강한 팀인 만큼, 더 화려한 퍼포먼스로 대중을 사로잡고 싶다”고 퍼포먼스가 자신들의 강점이라 꼽았다. 하지만 ‘조선판스타’ 결승 진출에는 실패한 퀸은 “전통을 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에게 더 친근할 수 있도록 어떤 음악에 열광하는지, 그런 부분들을 고민해서 음악 작업을 하려 한다. 또, 좋은 음악과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는 퀸이 되고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조선판스타’ 도전자에 대해 퀸은 “한 팀만 고르기 너무 어렵다”며 뮤지컬, 가요, 판소리, 어느 음악에나 어울리는 목소리의 주인공 박성우, 소리에 흔들림 없이 자신감 가득한 모습의 민은경, 소리 하나만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유태평양뿐 아니라 밴드 경로이탈, ‘광주 판스타’ 김산옥까지 소리꾼들의 대잔치에 함께했던 도전자들을 떠올렸다. 또한, “악기를 직접 연주하는 멤버가 있는 퀸인 만큼, 생황, 피리, 태평소를 연주하는 뮤르 팀과의 콜라보도 도전해보고 싶다”고도 밝혔다. 퀸을 비롯한 젊은 소리꾼들이 과연 앞으로 어디서 어떤 무대로 만나게 될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퀸은 시청자들에게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악인들이 많다는 것을 꼭 알아주시고, 어려워 마시고 즐겨 주세요. ‘조선판스타’를 통해 국악을 애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지면 좋겠고, 저희 퀸도 더 사랑해주세요”라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의 마지막 신명나는 한 판은 10월 30일 토요일 밤, 평소보다 20분 당겨진 밤 9시 20분 공개된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