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AM] 비트코인 레버리지 비율 역대 최고..."대규모 청산에 변동성 커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8일 오전 08시5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지난주 6만6900달러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가며 6만달러 아래로 후퇴했다.

한국시간 28일 오전 8시 15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89% 내린 5만873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사상 최고치에서 10% 이상 하락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인 코인데스크는 ▲극단적 강세론 ▲레버리지 청산 ▲차익실현 움직임을 최근 며칠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한 원인으로 지목했다.

매체는 시장의 레버리지가 과도한 수준에 도달해 비트코인이 추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추정 레버리지 비율은 현재 0.19로 작년 11월 이후 최고치에 이르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1.10.28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크립토퀀트 주기영 대표는 "추정 레버리지 비율이 1년만에 최고치에 도달할 것"이라며 "조만간 대규모 청산에 따른 변동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추정 레버리지 비율은 전체 거래소의 선물 미결제약정을 거래소들이 보유한 비트코인 총량으로 나눠 계산한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투자자들의 레버리지 투자 정도가 높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지난 24시간 밈코인 시바이누 가격이 67% 급등했는데, 전문가들은 이 역시 시장이 과매수 영역에 있다는 조짐으로 풀이했다. 시바이누 가격은 10월 한 달에만 600%가량 올랐다.

블록체인 컨설팅업체 델피 디지털은 25일 "독(dog) 코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며 과거 도지코인이 급등한 후 시장의 열기가 급격히 식었듯이 시바이누 가격 급등이 시장이 과매수 영역에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고 말했다.

레버리지 비율이 높아지며 시장의 청산 압력도 커지고 있어 연말로 갈수록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은 한층 커질 전망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비트(ByBit)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1억8500만달러(한화2168억2000만원)가 넘는 비트코인 포지션이 청산됐다.

전문가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했던 지난 4월 15일 하루에 48억7000만달러(5조7076억원)가 청산된 것에 비하면 미미한 규모지만, 높은 레버리지 비율이 결국 매도 압력을 촉발해 현물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후파이낸스는 옵션과 선물 시장에서 대규모 비트코인 청산이 일어난 이유 중 하나로 최근 급등한 펀딩비를 들었다.

펀딩비는 매수나 매도 중 우세한 쪽이 열세인 쪽에 포지션의 일정 비율을 지급하는 것인데, 비트코인 시장에서는 통상 매수가 우세하기 때문에 매수 포지션을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으로 흔히 해석된다.

그런데 펀딩비가 지나치게 오르면 투자자 사이 매수 포지션 청산으로 이어져 가격 급락을 촉발할 수 있다.

CF벤치마크의 정 수이 최고경영자(CEO)는 야후파이낸스에 "시장의 분위기를 바꾸는 건 예상치 못한 사건일 수 있다"며 "레버리지가 계속 늘고 강세 기대심리가 강화되는 데 비해 이를 뒷받침할 자금이 시장에 유입되지 못하면 상당한 조정이 발생할 수 있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한편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 가격이 5만9800달러 아래로 하락하면 약세 반전 패턴인 '헤드 앤 숄더(차트가 어깨와 머리의 형태를 그리는 패턴)'가 완성돼 시장의 추가 매도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차트상 다음 지지선은 5만4000달러로 분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1.10.28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