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하이밍 中대사 故노태우 조문... 한중 수교 업적 높게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빈소 찾아 방명록에 "관계발전 공헌 길이길이 빛날 것"

“고인은 중국의 오랜 친구... 갑자기 떠나 비통한 심정”

아주경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한·중 수교를 주도한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싱 대사는 이날 오전 9시4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10여 분 간 조문했다. 싱 대사는 조문 직전 방명록에 “노태우 전 대통령께서 중한수교와 관계 발전에 기여해주신 공헌이 길이 길이 빛날 것 입니다”라고 한글로 작성한 뒤 영정 사진 앞에서 목례를 하고 유족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싱 대사는 노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과 2분 이상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싱 대사는 한·중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고인의 업적을 잊지 않겠다며 “중한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있는데, 양국 수교의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이사장은 “중국을 대표해 조의를 표한 점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노 전 대통령이 살아 생전 한중 수교를 가장 자랑스럽고 의미 있게 생각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 이사장은 싱 대사가 노 전 대통령 서거 전과 후 모두 두 차례 발걸음을 해준 것에 대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앞서 지난 8월 20일 싱 대사는 한·중 수교기념일(8월 24일)을 앞두고 노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한 바 있다.

싱 대사는 이날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당시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한중 수교일 즈음 노 전 대통령을 찾아 ‘물을 마시고 있는 우리는 우물을 파 놓은 분을 잊지 않고 있다’고 이야기 했었다“며 “병상에 누워 계셨지만 이 말에 교감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아주경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 이사장과의 자세한 대화 내용을 묻는 질문에 싱 대사는 “노 전 대통령이 재임기간 이룬 중한 수교, 대만 단교 결단이라는 업적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며 “앞으로도 양국 관계를 보다 높은 관계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싱 대사는 “노 전 대통령이 갑자기 떠나 개인적으로 아주 비통한 심정”이라며 “노 원장과는 문화 교류 등 여러 가지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차후에 이야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노 전 대통령 과오에 대한 평가 요구에는 “한국 내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며 “내정은 간섭할 생각이 없고, 단지 (노 전 대통령이) 중한 수교라는 큰 결단을 내린 점을 잊지 않는다”고 답했다.

끝으로 싱 대사는 “외교관으로서 여러 번 노 전 대통령을 모셨다”며 “가까이서 지켜본 그는 결단력 있고 친화력이 있었던 분이었다”고 평가했다.

싱 대사는 이날 조문에 앞서 전날 빈소에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했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인 1992년 8월 중국과 국교를 정상화했으며, 수교 조건으로 대만과는 단교했다.
곽예지 기자 yejik@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