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호주 수교 60주년 경제성과 성공적…미래 협력분야 다변화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경련, '제42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개최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한호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JW메리어트호텔에서 호ㆍ한 경제협력위원회(AKBC)와 '제42차 한ㆍ호주 경제협력위원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합동회의에서는 크게 양국의 미래성장 동력과, 기존 협력분야 내 신사업 기회 등을 주제로 논의가 이뤄졌다.

온라인으로 진행한 이번 회의에는 한ㆍ호 경협위 최정우 위원장(포스코 회장), 호ㆍ한 경협위 사이먼 크린(Simon Crean) 위원장, 댄 테한(Dan Tehan) 호주 무역관광투자부 장관, 한기호 한-호주 의원친선협회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김대영 한화디펜스 전무 등이 참석했다.

강정식 주호주 한국대사와 캐서린 레이퍼(Catherine Raper) 주한호주대사도 축하의 말을 전했다.

최정우 한-호 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국과 호주 양국이 1961년 수교한 이래 올해 60주년이 되었음을 축하하며 지난 60년 동안 양국의 경제협력은 그 어느 국가보다 성공적"이라며 "단적으로 양국의 교역액은 1965년 5백만 달러에 불과했지만 2020년 기준 250억 달러로 5000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댄 테한(Dan Tehan) 호주 무역관광투자부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호주와 한국이 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고자 합의한 상황에서 양국의 경제도 활성화되고 새로운 일자리와 비즈니스 기회가 제공되는 것을 기대한다"며 "특히 최근 한국이 CPTPP 참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정식 주호주 한국대사는 "전 세계적인 기후·보건·공급망 위기를 오히려 지속가능한 성장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그간 성공적인 양국 협력을 바탕으로 한국과 호주는 저탄소 기술ㆍ백신ㆍ핵심광물ㆍ국방 등 분야로 양국 간 협력을 다변화 해야 하며 그 협력 잠재력 또한 크다"며 "호ㆍ한 경제협력위원회가 더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발굴해나가는 데 많은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하고 대사관 차원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첫 번째 세션인 핵심광물 부문에서 호주 측 발표자료 나선 데이비드 우달(David Woodall) ASM CEO는 "전기차, 풍력 터빈, 항공우주, 통신 등 신재생에너지, 차세대 산업에 핵심소재로 사용되는 영구자석(permanent magnets)이 현재 거의 독점적으로 중국, 단일 국가에 의해 공급되고 있고 미래에도 중국에 전적으로 의존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국의 파트너들과 함께 배출가스 제로인 더보 희토류 광산(Dubbo Rare Earths Mine)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개희 포스코 이차전지소재전략그룹장은 '이차전지소재 경쟁력을 위한 핵심원료 분야 한-호협력 방안'을 소개했다. 오 그룹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연평균 30% 이상 고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배터리 수요확대로 이차전지소재 시장의 성장도 가속하고 있다"며 "호주-한국 양국 간 협력을 바탕으로 이차전지 원료·소재 플랫폼을 구축하여, 글로벌 완성차 및 배터리 고객사를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소산업 부문에서 최용호 딜로이트컨설팅 에너지ㆍ산업재 섹터 파트너는 "수소경제의 거대한 가치사슬 범위로 인해 한 기업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무리이며 수소 기업 간 전략적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민간 수소기업 협의체인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이 공동 기획 및 투자를 통한 수소 가치사슬 전반의 불확실성 해소 등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기존 협력분야 내 신사업 기회 세션에서 에이드리언 드와이어(Adrian Dwyer) 인프라 싱크탱크 IPA 대표는 "현재 호주의 인프라 부문에 대한 공공 투자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고 구체적으로 2024-25년 회계연도에 2480억 달러를 지출할 전망"이라며 정부와 신뢰를 쌓기 위해 작은 규모의 프로젝트부터 시작, 호주 현지 회사 인수 및 확장, 또는 GS건설과 같이 다양한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통한 컨소시움 구성 등 3가지 전략을 제안했다.

줄리 퀸(Julie Quinn)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대표는 한국과 호주의 백신 협력에 대해 "한국과 호주는 코로나 방역 성과 평가에서 각각 21위, 9위를 기록하여 상위 20% 안에 들었음에도 양국 모두 코로나 백신 개발에는 실패했다"며 "세계 10대 백신회사와 정교한 생물의학 연구 생태계 강점이 있는 호주와 세계 최대의 위탁개발생산(CDMO)과 급성장하는 생명공학 분야에서의 강력한 제조 기반을 가진 한국이 서로 상호보완적인 강점을 바탕으로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투데이/김벼리 기자 (kimstar1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