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개숙인 KT 구현모…"보상약관 개선이 바람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KT혜화타워 회동
민주당 의원, 과기부 관계자 참석한 가운데
"재발방지책 마련이 핵심"


[파이낸셜뉴스] KT 구현모 대표가 지난 25일 일어난 KT 통신 장애 사태와 관련해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한다"며 재발 방지에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보상 약관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구 대표는 28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KT 혜화타워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만나 KT 접속 장애 사태의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약 1시간 동안 이어진 이 자리에는 이원욱 과방위원장을 비롯 조승래, 이용빈, 정필모 의원과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구 대표는 "망 고도화 작업 중 사고가 발생하게 됐다"며 협력사가 작업했지만, 기본적으로 KT 책임이라고 인정하고 있고 어떻게 보상할지와 재발방지책 마련이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재발 방지책은 테스트 베드를 운영해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고, 국지적 영향을 미치도록 만드는 이 두 개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보상과 관련해선 "약관과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보상안은 약관 보상이기 때문에 내부 이사회까지 가야한다. 이 시점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파이낸셜뉴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보상 약관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는 "현재 약관상 3시간으로 돼 있는 건 오래 전에 마련된 것으로, 현재 비대면 사회, 통신에 의존하는 서비스가 많은 시점에서는 좀 더 개선돼야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며 개선 의지를 보였다.

통신 장애 원인에 대해선 "기업망 고도화 작업으로 새로운 장비를 설치하고 여기에 맞는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며 "사고는 부산에서 시작해 11시 20분대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29일 오후 KT 통신 장애 원인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5일 오전 11시20분경 발생한 KT 유·무선 네트워크 장애는 약 40분간 지속됐다. 상점 포스기 접속 오류, 배달·카드 결제 불가 등 일상 속 불편을 초래했다.

KT는 장애 발생 초기 사태의 원인에 대해 디도스 공격이라고 밝힌 이후 네트워크 경로설정(라우팅) 오류라고 정정한 바 있다.

KT 이용약관에 따르면, KT는 연속 3시간 이상 서비스를 받지 못하거나 1개월 누적 시간이 6시간을 초과한 피해 고객에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한 시간에 해당하는 청구금액의 6배를 손해 배생해야 한다. 하지만 최근 KT 접속장애는 이 같은 피해보상 조건에 해당하지 않아 보상문제 논란이 일었다.
#kt #보상 #통신장애 #KT 통신장애 #KT 보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