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반찬서 이물질 나오자 돌변"…같은 일화에 엇갈린 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배우 김선호/사진=솔트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그를 둘러싼 제3자들의 폭로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같은 내용을 두고도 상반된 증언이 오가는 등 도 넘은 폭로전이 이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26일 김선호와 함께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이하 '갯차')를 촬영한 한 스태프는 자신의 SNS에 "홍반장 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파이팅"이라며 응원글을 올렸다.

그러나 다음날 '갯차'의 또다른 스태프 A씨는 텐아시아를 통해 응원글을 쓴 스태프에 대해 "김선호의 측근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김선호는 평소 현장에서 잦은 정색과 난색으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며 "실제로 많은 촬영을 함께한 스태프로서 딱히 응원할 마음은 생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한 번은 감리할머니(김영옥 분) 집에서 이상이와 밥 먹는 장면에서 반찬에 이물질이 나오자 표정이 굳었다"며 "충분히 기분 안 좋을 상황이긴 했지만 이후 소품팀이 밥이나 반찬을 다시 채우려고 해도 '됐다'며 정색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이같은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상대 배역인 이상이가 '아니 왜 밥만 먹어? 반찬도 좀 먹어'라며 애드리브를 치기도 했다"며 "사람이 좀 싸한게 있다. 같은 배우들에겐 친절하고 겉으론 늘 웃지만, 본인의 연기가 안 풀리면 애먼 스태프 핑계를 대며 불편한 상황을 만들곤 했다"고 했다.

이후 해당 기사에 대한 반론도 제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자신을 '갯차' 스태프라고 소개한 B씨는 "그때 소품팀이 준비한 음식 안에 스테이플러 철심이 있어서 김선호가 조심하자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거기서 정색하고 얘기했던 건 (김)영옥 선생님"이라며 "'밥 먹는 데 스테이플러가 나오면 어떻게 믿고 그 밥을 먹겠냐'고 말씀하셨다. 당연히 해야 할 소리 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B씨는 "(김선호가) 이물질에 대해 주의를 준 것도 따로 해당 팀에게만 조용히 얘기한 거라 가까이 붙어있던 사람들만 알았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태도 논란은 이해가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김선호에 대한 엇갈린 폭로전이 이어지자 일부 누리꾼들은 "사람 하나 죽어나가야 멈출건지", "이제 그만들 좀 했으면 좋겠다",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너도나도 난도질 해댄다" 등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