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태경 "洪, 나에게도 들어오라고 했는데…尹캠프는 구태, 洪캠프는 개혁인가"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홍준표 의원 역시 캠프에 합류할 것을 제안했다고 공개했다. 홍 의원이 윤 전 총장 측에 합류한 인사들을 두고서 ‘낡은 세력’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론 성격의 주장이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가 윤 전 총장 캠프에 가면 구태고 홍 의원이 자기 캠프에 들어오라고 했는데 왜 그건 개혁정치냐"면서 "낡은 세력이라고 비난하면서 자기 캠프에 들어오라고 하는 게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많은 국회의원이 홍 의원 캠프에 안 들어가고 윤 전 총장 캠프에 들어가는 것은 후보와 캠프의 포용력 차이에 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도 "저보고도 오라 그랬잖냐"며 "공개 구애 같은 게 있었는데 공개적으로 캠프로 들어오라는 이런 얘기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가 홍 의원 쪽으로 들어가면 개혁 세력이 되고 제가 윤 전 총장 캠프 쪽으로 들어가면 낡은 세력이 되고, 이런 식으로 주장을 하는 거 아니냐"고 언급했다.

하 의원은 여론조사 등에서 윤 전 총장 지지율이 둔화세를 보이는 것과 관련해 "전두환 발언이나 인스타그램 개 사과 등이 악재가 된 거 같다"면서도 "정치인이 실수하면 중요한 게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할 수 있는 것도 큰 용기"라고 말했다. 그는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를 했기 때문에 빠른 속도로 회복될 거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일련의 논란과 관련해 광주를 방문키로 한 것과 관련해 "(달걀 세례 등) 다 감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