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드 코로나' 싱가포르서 신규 확진 5천 명 넘어 역대 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드 코로나'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역대 가장 많은 5천 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어제(2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324명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5천 명 이상 나온 것은 처음입니다.

기존에는 신규 확진자가 4천 명을 넘은 적도 없었습니다.

특히 하루 전인 26일 확진자 3천277명과 비교해 2천 명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신규 확진자 외에 50∼90대 1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습니다.

이들 중 1명만 제외하고는 모두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싱가포르 보건부는 밝혔습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미 7월부터 위중증 환자 관리에 중점을 두며 코로나19와 공존하는 '위드 코로나'를 채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영아 기자(youngah@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