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지하철 고장·사고 중 51.6%는 전동차 문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부산광역시청 전경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지하철에서 발생한 고장과 사고의 절반 이상이 전동차 관련 장애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지난 9월6일부터 14일까지 실시한 도시철도 안전 특별 합동점검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점검에서는 2017년부터 최근 5년간 발생한 고장·사고 130건의 유형을 분석했다.

그 결과 출입문(18.4%), 차상신호장치(17.7%), 제동장치(10.8%), 추진장치(9.2%) 등 전동차 고장 장애가 73건(51.6%)으로 발생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는 Δ최근 5년간 고장·사고 유형 분석 활용 Δ연간 고장·사고 분석 및 맞춤형 점검 개선 Δ사고조사 신분처분 절차 및 실효성 보완 Δ고심도역 사고 대응 및 사후조치 강화 Δ전동차용 피뢰기 검수 및 관리 강화 Δ전기모터카 트롤리 관리기준 마련 Δ전동차 차상신호장치 기능 개선 Δ전동차 차륜 삭정 검사기준 도입 등 모두 8건의 대책을 제시하고, 관련 추진업무 14건의 개선을 권고했다.

우선 전동차에 대한 검수 관리를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2호선 출입문과 제동장치, 3호선 추진장치의 고장 빈도가 잦기 때문에, 해당 사항을 최우선으로 정비하고 특별 점검할 것을 권고했다.

또 지난 2019년 신설된 고장·사고 전담조직인 부산교통공사의 안전사고조사단의 전담인력을 충원해, 고장·사고 예방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고장·사고 모니터링과 맞춤형 예방 점검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8월 발생한 배산역의 피뢰기 고장 운행 장애의 예방·대응 방안도 제시됐다.

구체적으로 Δ승강장 전동차 고장·사고에도 승객대피를 지원하도록 역무원 현장조치 매뉴얼의 개정 Δ고심도 역사의 유사 사고를 대비한 승객대피 교육·훈련 강화 Δ고심도 역사의 피난안내도, 안내유도등, 휴대용 조명등 추가 설치 등이다.

특히 배산역 고장 전동차의 피뢰기는 고장 발생 6개월 전에 교체됐고 교체 4개월 후 성능 검사에서도 정상으로 확인됐지만, 외부 환경요인 등으로 고장이 발생한 점을 고려해 피뢰기 검수 및 관리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도시철도 1~4호선 전체 전동차에 부착된 피뢰기와 보관 중인 피뢰기에 대한 전수조사와 성능 기준을 충족하더라도 성능이 낮은 피뢰기의 선제적 교체를 권고했다.

지난 8월 신평역에서 발생한 트롤리 탈선사고에 대한 예방·대응 방안으로는, 차륜 마모에 따른 탈선으로 추정되는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같은 기종 4조를 사용금지 조치하고, 나머지 트롤리는 사고 예방을 위해 관리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cheg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