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희 "특전사 연예인 P군, 퇴폐 안마방 지금도 다니냐" 저격 영상 재조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가수 춘향이(김민희)의 폭로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브 '반성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민희(춘향이)가 '특전사 연예인 P군'을 저격한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8월 게재됐지만 최근 가수 박군 관련 논란이 불거지며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유튜브 채널 '반성TV'를 통해 영상을 공개한 김민희는 "안녕하세요. 저는 박군씨와 같은 회사에서 활동을 같이 하던 김민희입니다. 지금부터 저 김민희는 사실만을 말할 것을 다짐하겠습니다. 사실이 아닐 경우 민형사상의 책임을 지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영상을 찍게 된 이유는 내가 악플러들 때문에 못 살 거 같아서 그렇다. 예전 활동 영상들에 악플이 심하게 달리더라. 내가 왜 이런 욕을 얻어먹어야 하나. 일상생활을 못하고 있다. 불안 장애와 우울증이 같이 왔다"며 약 봉투를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김민희는 "코로나 터지고 회사가 어렵던 시절, 매니저들과 실장님과 라면 끓여먹는데 (P군에게) '식사 할 거냐' 물으니 안 드신다더라. 자기는 먹고 왔다고 하는 거다. 나중에 지나고 나서 '사실 그날 혼자 가서 참치 먹고 왔다'고 하더라. 어이가 없어서 먹을 거 가지고 치졸하지 않나. 그 전에는 혼자 소고기 먹고 왔다고 하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가수 춘향이(김민희)의 폭로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브 '반성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요즘 쉴 때 뭐하냐. 요새도 안마방 많이 다니냐"며 "난 진짜 이해가 안 된 게 어떻게 프로그램 준비하는데 술 마시고 안마방 가냐. 안마도 일주일에 한두 번 가는데 내가 알기로 가격이 싸지 않다. 안마가 근육이 뭉쳐 갔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여러분이 생각하는 건전 안마 아니다. 퇴폐업소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에게 직접 들어서 본인이 더 잘 알 거다"라며 "학교 친구들 서울 올라와서 룸에 언니들 나오는데 진짜 재밌게 놀았다고 대표님 몰래 가서 많이 놀았다고 얘기해주지 않았냐. 군대 특전사 복무 하실 때도 증평엔 노래방 가면 예쁜 아가씨들 없어서 대전이나 청주 가야 된다면서요? 나가서 놀아야 하고 증평 들어오는 언니들 나이가 있어서 본인들이 놀아줘야 한다, 돈 받으셔야 한다고 하지 않았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정도면 연습할 때 성실함이 아니라 노는데 성실한 거다. 그리고 운전하실 수 있으면서 왜 맨날 나 운전 시키냐. 뒤에서 다리 올려놓고 선글라스 끼고 잔다"며 "유명할 때도 아닌데 연습실에 픽업을 내가 갔다. 집에도 내가 데려다 줬다. 그런데도 내 인성이 잘못됐냐. 그분은 노느라 이렇게 바쁜데"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박군 측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


앞서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후배 가수인 P씨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특수부대 출신 가수'라는 것을 통해 P씨가 박군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군 소속사 토탈셋은 27일 공식입장을 내고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해당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며 서울 강남경찰서에 A씨를 상대로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번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에 관한 고소를 비롯한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서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 없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