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갤Z로 웃은 삼성, IM 3Q 매출 전분기比 5.7조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가 IM(IT·모바일) 부문에서 올 3·4분기 30조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4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폼팩터 혁신을 입힌 폴더블폰 판매 전략이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IM부문의 3·4분기 매출 28조4200억원, 영업이익 3조360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발표했다.

IM부문 매출은 2·4분기(22조6700억원) 대비 5조7500억원 상승했다.

파이낸셜뉴스

삼성 갤럭시 Z 플립3. 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증권가는 삼성전자의 3·4분기 잠정경영실적 발표 당시 IM부문 매출이 전분기 대비 4~5조억원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번 매출액은 이 같은 예측을 상회하는 수치다.

3·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200억원가량 소폭 상승했다.

무선 부문에서 폰더블폰 등 프리미엄 제품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아울러 갤럭시워치4·버즈2와 같은 웨어러블 등 갤럭시 생태계(Device Eco) 제품군 사업의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

삼성이 지난 8월 27일 출시한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는 출시 한달여 만에 국내 판매 100만대·글로벌 2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스마트폰을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폼팩터'(기기형태) 혁신을 접목시키면서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수요를 이끌었다.

지난 20일 '삼성 갤럭시 언팩 파트2'를 통해선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과 갤럭시워치4·버즈2 메종키츠네 에디션을 공개하는 등 폴더블폰 대세화를 위한 마케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은 4·4분기에도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으로 폴더블폰의 선명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S시리즈 모멘텀 유지 등 플래그십(최상위기종) 스마트폰 판매를 꾸준히 확대할 전망이다.

다만, 반도체 수급난을 포함한 부품 수급 불확실성 등은 우려점으로 남는다.

한편, 삼성전자의 네트워크 사업은 국내 5G 이동통신망 증설에 지속적으로 대응하는 가운데, 북미·일본 등 해외 사업을 확대했다. 4·4분기에도 북미·서남아 등 글로벌 매출 확대를 통한 사업 성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삼성 #폴더블폰 #폼팩터 #비스포크 #갤럭시Z플립3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