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포우성7차, 35층 1234가구로 짓는다…"도계위 심의 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남구 개포우성7차아파트 재건축 계획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전날 제1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및 개포우성7차아파트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개포우성7차아파트는 일원개포한신아파트와 개포4차현대아파트와 함께 개포 3총사로 불린다. 3곳 단지 모두 강남 '일원동'에 위치해 있고 재건축 진행시기도 비슷하기 때문이다.

특히 개포우성7차아파트 개포 3총사 중 규모가 가장 크다. 1987년 준공된 개포우성7차아파트는 17개동 14층 802세대 규모로 지하철 3호선 대청역과 접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공공임대주택 165세대를 포함해 공동주택 1234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신축될 예정이다. 건폐율은 50% 이하, 용적률은 299.99% 이하, 최고 높이는 120m 이하, 최고 층수는 35층 이하로 제한된다. 최종 건축 계획은 향후 건축위원회 심의에서 확정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정체됐던 재건축사업을 빨리 진행하겠다는 시의 의지를 보여준 결과"라며 "장기전세 등 임대주택 공급 확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날 회의에서는 잠실종합운동장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및 세부시설 조성계획 수립안도 수정 가결됐다.

해당 계획은 체육시설과 운동장 면적을 늘리고, 용도 지역을 자연녹지지역에서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