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리그컵 8강 진출...맨시티, 탈락 이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토트넘 손흥민.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이 교체 출전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번리를 제압하고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1~22시즌 리그컵 16강전에서 후반 23분 터진 루카스 모우라의 결승골에 힘입어 번리에 1-0으로 이겼다. 최근 정규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에서 2연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공식전 3경기 만에 승리를 일궈냈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뒤 후반 21분 교체 투입됐다. 경기가 끝날 때까지 24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이 이날 해리 케인을 최전방 원톱으로 두고 2선에 스티븐 베르바인, 지오반니 로셀소, 브리안 힐을 배치했다. 월등한 볼 점유율을 바탕으로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하지만 상대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하고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다. 전반전은 득점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경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자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후반 21분 스테번 베르흐베인, 올리버 스킵을 빼고 손흥민과 탕기 은돔벨레를 교체투입했다.

교체멤버들이 들어가자마자 결승골이 나왔다. 후반 23분 에메르송이 오른쪽에서 넘긴 크로스를 모우라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로 정확히 찍어 골로 연결시켰다.

이후 남은 시간 동안 토트넘은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고 리그컵 8강 진출을 일궈냈다. 8강 대진 추첨은 오는 30일 열릴 예정이다.

한편 리그컵 대회 5연패를 노렸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는 이날 패배의 쓴맛을 봤다.

맨시티는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치른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홈 팀 웨스트햄과 정규시간 안에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3-5로 패하면서 탈락했다. 맨시티는 1번 키커로 나선 필 포든이 실축을 한 반면 웨스트햄은 5명의 키커가 모두 골을 성공시켰다. 컵 대회 5연패 도전은 무산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