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가 최애" 러시아 유명 발레리나도 반한 'V-이팩트'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뷔가 최애라고 밝힌 러시아의 유명 발레리나가 뷔에게 특별한 애정을 드러내 화제다.

러시아 최고의 전통을 자랑하는 마린스키 발레단의 마리아 호레바가 그 주인공이다. 마리아 호레바는 요정 같은 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에 18세에 입단해, 솔리스트 자리를 당당히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의 팬으로도 유명한 마리아는 지난해부터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맞춰 창작발레를 선보이고 있다. 마리아는 방탄소년단의 ‘00:00(Zero O’Clock)’ ‘작은 것들을 위한 시’ ‘DNA’ 등의 곡에 맞춰 자신의 발레 동영상을 게재하고 있다.

27일 마리아는 인스타그램스토리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질문과 답변의 시간을 가졌다. 발레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좋아하는 책, 그룹, 미용 팁 등 다양한 주제로 여러 가지 질문이 마리아에게 쏟아졌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떤 그룹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방탄소년단과 콜드플레이 등을 답하자 “가장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이 올라왔다. 이에 마리아는 뷔의 사진을 게재하고 “이 남자! 김태형”이라고 답해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다. 마리아는 뷔의 자작곡인 ‘Sweet Night’을 “뷔가 부른 이 노래 정말 아름답다”고 감탄하며 공유하기도 했다.

MZ세대를 중심으로 K팝이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러시아에서, 방탄소년단은 가장 인기 많은 그룹으로 최다 팬클럽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러시아의 K팝 팬들은 최대 커뮤니티인 디어존에서 K팝 정보를 서로 교류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K팝 스타들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응원을 하고 있다. 디어존은 매 분기별 K팝 팬클럽의 순위와 회원 수의 증감 변동을 공지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최대 회원 수로 1위를 기록, 뷔는 2019년, 2020년에 이어 2021년 3분기까지 총결산한 결과 개인으로 가장 높은 순위인 4위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아 러시아에서의 범접불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러시아에서 뷔의 위상을 알 수 있는 예로, 지난해 러시아의 인기 혼성듀오 프렌드 조나의 곡에 뷔는 여성들의 이상형의 남자로 등장했다. 대중음악 가사에 뷔의 본명 ‘’태형‘이 헐리우드 스타 ‘젠데이아 콜먼와 나란히 쓰인 것은 러시아에서 뷔의 대중적인 인기를 입증한다.

뷔는 러시아에서 대중뿐만 아니라 클래식, 대중예술 장르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뮤즈로 삼는 아티스트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