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할로윈 분장이 기대되는 남돌' 1위 등극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방탄소년단 뷔가 다가오는 할로윈 데이를 맞아 진행된 할로윈 분장이 기대되는 아이돌 스타 투표에서 1위에 등극했다.

다양한 주제를 선정해 아이돌 팬들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하는 최애돌은 '할로윈 분장이 기대되는 남돌은?'이란 주제로 투표를 실시했다. 10월 21일 부터 27일까지 진행된 이 투표에서 뷔는 총 투표수 79814표 중 39501표를 받으며 1위에 선정됐다.

할로윈은 매년 10월 31일 마녀나 요정, 유령, 인기 만화의 주인공 등 다양한 복장을 갖춰 입고 벌이는 축제로 방탄소년단은 몇 년 전까지 할로윈 분장을 하고 무대를 하거나, 안무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뷔는 할로윈 데이를 맞아 공개한 콘텐츠에서 조커나 드라큘라로 변신해 연기를 펼치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긴 바 있다. 특히 얼굴 전체를 페인팅해 조커의 분위기를 잘 살린 연출은 실감나는 연기와 잘 어우러져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커뿐만 아니라 백설공주로 분장한 뷔는 귀여운 의상과는 터프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장난꾸러기 같은 면모를 발휘하며 개성 만점 캐릭터를 완성 시켰다. 또 인기 만화 영화 카드캡터 체리 속 의상으로 사랑스러운 '카드캡터 태태'로 팬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뷔가 앞서 보여준 분장들과 더불어 평소 무대를 위해 연출한 다양한 헤어 스타일과 액세서리, 연기를 통한 카멜레온 같은 모습들은 그의 할로윈 분장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요인으로도 손꼽힌다.

그동안 뷔는 매번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파격적인 염색은 물론 펌헤어, 장발 등의 헤어스타일과 분위기로 곡 콘셉트에 맞는 이미지를 연출해왔다. 뿐만 아니라 무대 의상에 걸맞는 애티튜드와 표정 연기를 곁들여 뷔는 마치 다른 사람이 된 듯 다채로운 무대를 꾸며왔다. 때문에 뷔가 할로윈에 보여줄 의상과 연기에 대한 기대까지 높이고 있다.

할로윈 데이를 맞아 진행된 투표 결과에 팬들은 "뷔는 뭘 해도 찰떡이라 올해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너무 기대돼", "상황극 좋아하는 태형이라 분장도 기대 만발", "태태라면 뭐든지 OK"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