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준성 영장청구서 보니…"고발장 작성자는 성명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공수처가 가장 처음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여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으로 손준성 검사에 대해 청구한 것이었고 공수처 수사 능력에 대한 여러 얘기들이 지금 나오고 있는데요. 영장 청구서에서도 드러난 부분이 있습니다. 고발장 작성자, 전달자, 자료 수집을 한 사람 모두 성명불상 그러니까 누군지 특정할 수 없다고 썼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