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그맨이 영업'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 '한류스타도 당했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도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3000 명에 달하는데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YTN에 따르면 도심 속 야생 동식물 서식지로 ‘절대 보전 구역’인 비오톱 1등급 토지 등을 개발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해 2500억 원대 피해를 낸 기획부동산 업체 A사의 계열사 4곳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 A 씨 소유의 땅인 이곳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임야다. 산 입구인 데다 고속도로 예정지와도 수백 미터 떨어져 있고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라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하다.

A 씨 측은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이 땅을 매입했다. 이 업체는 4억 원에 매입한 뒤 불과 석 달 만에 다시 A 씨 측에 11억 원을 받고 매각했다.

기획부동산 그룹 전 직원은 “제 옆 부서 직원이 A 씨 아버님 지인이어서 A 씨 아버님이 그 직원한테 듣고 A 씨 명의로 사 놓은 거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20년 전통에 TV 광고도 하면서 의심을 피해왔고,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영업 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 모았다.

기획부동산그룹 피해자는 “(영업사원이) 대기업 회장이나 이름을 대면 알 만한 인기 연예인들이 땅을 샀다고 저한테 권유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계열사 대표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되자 추가 조사 이후 영장을 재신청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