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싱글 대디' 정찬, 딸 울어도 '단호'…"받아줄 생각 없어" (내가 키운다)[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정찬이 싱글 대디의 확고한 육아 소신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싱글 아빠 정찬과 남매의 일상이 그려졌다.

정찬은 앞서 자녀 교육에 있어서 엄한 면모를 드러냈던 바. 이날 정찬과 함께 받아쓰기 연습을 하던 딸은 끝내 눈물을 터뜨렸고, 정찬은 "왜 우냐. 울 일이야?"라고 단호하게 물었다.

정찬은 거듭 "울 일이냐"고 묻더니 "우는 이유가 뭐냐. 하기 싫어서?"라고 질문을 던졌다. 딸은 고개를 끄덕였고, 정찬은 "어차피 해야할 거 아니냐"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찬은 "하다 보니 지쳐서 우는 건 받아줄 생각이 없다. 울든 말든. 가족이니까 그걸 받아주는거지 밖에선 아무도 안 받아준다. 울어서 세상이 받아준다면 나도 세상 바꿨을 것"이라 소신을 드러냈다.

다시 이어진 딸과의 받아쓰기 시간. 딸의 눈물을 본 정찬은 한결 누그러진 톤의 목소리로 "울지마"라고 달랬다. 그러면서 "어른들도 실수를 할 수 있다"면서 다독이며 딸이 스스로 해낼 수 있도록 천천히 이끌어주는 따뜻한 아빠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