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 거의 보지 못해, 기회도 많지 않았어"…SON, '평점 4' 최하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서재원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후반 교체 투입됐지만,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치진 못했다.

토트넘은 2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2021-22시즌 카라바오컵(EFL컵) 16강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주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대비한 체력 관리였다. 대신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스티븐 베르흐바인, 지오바니 로 셀소, 브라이안 힐이 공격에 나섰다.

손흥민 없는 토트넘 공격은 답답했다. 전반 초반 해리 케인의 슈팅 외에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힐은 전반 23분 만에 부상으로 쓰러졌다. 루카스 모우라가 그를 대신해 다급히 출전할 수밖에 없었다.

답답한 흐름은 후반에도 계속됐고, 토트넘은 후반 21분 승부수를 던졌다. 손흥민 카드를 꺼낸 것. 손흥민과 함께 탕귀 은돔벨레가 투입됐다.

하지만, 손흥민에게 많은 기회는 오지 않았다. 손흥민 투입 직후 모우라의 골이 터졌고, 이후 토트넘은 공격보다 수비에 집중했다. 손흥민은 몇 차례 공격 상황에서 기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단 한 개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번리가 뒤늦게 압박을 높인 상황에서 공을 거의 보지 못했고, 공격 기회도 많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의 평점은 4점으로 팀 내 최하점이었다. 손흥민과 함께 힐과 베르흐바인이 4점을 받았다. 90분 풀타임 소화한 케인은 5점을 평가됐다. 손흥민과 동시에 투입된 은돔벨레도 5점이었다.

한편, 결승골을 터트린 모우라를 비롯해, 토트넘 선수 대다수가 7점을 받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