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쏘나타·기아 카니발 등 32만7598대 제작결함 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기아, 볼보자동차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 명원아이앤씨, 허스크바나모터싸이클코리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0개 차종 32만759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가 제작, 판매한 쏘나타, 카니발 등 4개 차종 31만7902대는 방향지시등 제어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좌측 방향지시등 작동시 우측 방향지시등이 일시적으로 점멸되는 현상이 나타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현대차가 제작, 판매한 팰리세이드 4366대는 제조 공정 중 브레이크 마스터실린더 내부로 엔진오일 등이 유입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로 인해 제동시 브레이크 페달 스펀지 현상(페달이 들어가 제동되지 않는 현상)과 밀림 현상이 나타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11월 2일부터 현대차 직영 서비스센터와 블루핸즈, 기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뉴스핌

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자료=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보차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S60 등 4개 차종 4357대는 운전석 에어백 작동시 인플레이터(에어백 가스 발생장치)의 과도한 폭발 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11월 1일부터 볼보차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기흥인터내셔널이 수입, 판매한 맥라렌 570S 등 5개 차종 196대는 연료호스의 내구성 부족으로 호스가 손상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로 인해 연료가 누유돼 화재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해당 차량은 11월 1일부터 기흥인터내셔널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명원아이앤씨가 제작, 판매한 플레타 LS1 이륜 차종 471대는 배터리와 배터리관리시스템(BMS) 간 통신 오류로 탈착형 배터리 소진 후 고정형 배터리 사용으로 자동 전환시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명원아이앤씨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허스크바나모터싸이클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허스크바나 비트필렌 701 등 5개 이륜 차종 306대는 클러치 내 부품의 내구성 부족으로 손상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로 인해 오일이 누유돼 주행 중 기어 변속이 되지 않을 우려가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29일부터 허스크바나모터싸이클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린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