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희은 "김신영, 내 딸처럼 생각해"…이계인 소환된 이유는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27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양희은이 김신영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양희은, 개그우먼 김신영 등이 게스트로 나와 주목받았다.

이 자리에서 양희은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김신영과 방송인 김나영을 언급했다. "김신영, 김나영은 내 딸처럼 생각해"라며 "난 아이가 없으니까 내게 저런 딸들이 있다면 세상 부러울 게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양희은은 이어 "인생을 살다 보면 오히려 엄마한테 못 털어놓는 얘기를 나한테는 할 수도 있지 않냐. 거리가 조금은 있는 사이니까 그럴 때 내가 어른 노릇을 해줄 수 있겠다 싶더라"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양희은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일상을 받아봤다"라고 밝힌 것. 그는 "어릴 때 힘든 일을 많이 겪어서 생일이 참 싫다고 (양희은에게) 얘기했었다. 그랬더니 괜찮다고 친구들 다 불러, 생일상 차려줄게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김신영은 양희은이 손수 준비한 생일상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그는 "어렸을 때 동경하던 그런 생일상을 차려주신 거다. 정말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당시 초대를 받았다는 옥상달빛 김윤주는 "사랑이 느껴졌다. (김신영이) 늘 웃고 있는데 그날은 생각이 많아 보였다"라고 했다.

양희은과 김신영의 나이 차이는 31살이라고 전해졌다. 그럼에도 함께 여행을 떠나는 사이라고 해 시선을 모았다. 양희은은 "내가 먼저 얘기를 했다. 자주 여행을 간다고 하길래 일본 여행 같이 가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김신영은 "그때 비행기에서 김준호, 정선희씨를 봤었다. 다들 선생님이 화장실 간 사이에 저한테 와서 촬영 가냐고 묻더라"라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양희은과 여행 스타일도 잘 맞는다고 알렸다. "둘 다 옷 좋아해서 쇼핑도 같이 한다"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배우 이계인도 소환됐다. MC 김구라는 양희은, 김신영의 얘기를 듣다가 이계인을 언급했다. "갑자기 든 생각인데, 수양어머니가 양희은씨라면 수양아버지 이계인씨와 두 분은 자주 만나냐"라고 물었다. 김신영은 바로 "전혀 관계 없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MC 유세윤은 "그렇게 셋이 여행가면 진짜 이상해진다"라며 농을 던졌다.

이에 김신영은 "얼마전에 (이계인을) 봤는데 '신영아! 나 좀 꽂아라!' 다짜고짜 그렇게 말하고 사라지셨다"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