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 3명 중 1명, 수돗물 끓이거나 그대로 마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음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노후 수도관에 대한 불안감 등이 개선 과제로 제시됐다.

27일 환경부가 발표한 ‘2021년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6%가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14~2016년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시범 사업을 실시한 경기 파주지역의 음용률은 49.5%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는 지난해 3월 신설된 수도법에 따라 올해 4~6월 전국 161개 시군, 7만 2460가구주를 대상으로 처음 실시됐다. 차나 커피를 마실 때 수돗물을 사용한다는 응답자는 41.6%, 밥·음식을 조리할 때 수돗물을 그대로 사용하는 국민은 67%에 달했다. 수돗물에 정수기를 설치한 가구는 49.5%, 먹는샘물(생수) 구매 비율은 32.9%로 각각 집계됐다.

수돗물 음용자의 수돗물에 대한 만족도는 ‘만족’ 69.5%, ‘보통’ 27.3%로 나타났다. 음용 이유로는 ‘편리하다’(79.3%)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경제적’(76.5%), ‘수질 신뢰’(65.6%) 등의 순이었다. 수돗물 만족도 향상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는 ‘노후된 수도관 교체’(27.8%), ‘원수(상수원)의 수질 관리’(27.3%), ‘정수장 시설 현대화’(11.8%) 등이 꼽혔다. 수돗물 속 염소에 대해서는 수돗물 안전 및 인체에 무해하다는 긍정적 평가가 53.2%로 높았지만 장기 음용 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부정적 의견도 32.1%에 달했다. 지역 수돗물 사업 만족도와 관련해 원수 및 정수시설 관리(61.9%), 수돗물 검침(57.7%)에 비해 수돗물 관련 정보 제공(36.5%), 수돗물 관련 다양한 서비스(38.3%) 등의 평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김동구 환경부 물통합정책관은 “수돗물과 비교해 생수는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700배, 정수기는 1500~2100배 이상 많다”며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