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맘대론 안 돼"... 강경 친문, '검수완박·文정부 계승'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측 "정권 재창출 위해 편협성 벗어나야"
강경파·친문은 '검찰개혁'·'정부 계승' 압박
한국일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5년, 성과와 과제 연속 토론회'에서 송영길(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대표와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권심판론이 과반인 상황을 감안하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선 승리 공식 중 하나로 '외연 확장'이 꼽힌다. 그렇다고 이 후보가 중도를 겨냥해 과감한 '우클릭'에 나설 환경도 마련돼 있지 않다. 검찰개혁을 비롯해 문재인 정부의 계승을 요구하는 당내 요구를 뒤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경기지사직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후 이 후보가 본격 대선행보를 시작한 27일, 민주당 의원들이 주최한 토론회는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친이재명계 "정권 재창출 위해 통합 리더십 필요"


친이재명계 의원 모임인 '성공포럼'은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이재명 정치와 통합 정부론'을 주제로 토론을 열었다. 발제자로 나선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이 후보의 실용주의적 개혁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진영 논리를 극복한 '통합 정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정권 재창출을 위한 제1의 과제는 이념적 편협성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탄희 민주당 의원도 "위기 상황에서 우리가 건져내려는 건 대한민국 전체이지 특정 정파가 아니다"라며 "공동체 전체를 구할 수 있는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했다. 대선 승리와 집권 이후 성공적 국정운영을 위해선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후보가 이날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고인의 공을 평가한 것도 이러한 중도 및 통합 행보로 평가됐다.
한국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파들 "검찰개혁에 유불리 따져선 안 돼"


같은 시각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는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초선 강경파 의원이 주최한 '완전한 수사·기소 분리(검수완박) 법안의 조속한 처리 필요성과 입법 전략' 토론회의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서보학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재명 후보의 검찰개혁 의지가 불분명하다"며 "대선에서 유불리를 고민하는 것 같은데 그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검수완박을 주도해온 황운하 의원도 "검찰개혁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져서는 안 되고, 대선보다 검찰개혁이 오히려 상위개념인 시대 과제라는 의견에 공감한다"고 호응했다.

'문재인 정부 5년을 생각하는 국회의원 모임'도 여의도 민주당 서울시당에서 문재인 정부의 복지 분야 성과를 평가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이 모임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의원 등 친문재인계 의원 73명이 속해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 성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해 옥석을 가리자는 취지로 열렸지만, 참석 의원과 시점을 감안하면 '미래 권력'인 이 후보에게 문재인 정부 계승을 에둘러 요구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축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민주당 정부"라며 "문재인 정부를 가장 잘 계승할 수 있는 민주당"을 강조했다.

동시다발적으로 열린 당내 행사를 두고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한 수도권 초선 의원은 "지금 검수완박이나 문재인 정부 계승을 의제로 띄우는 것이 대선 승리에 어떤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가 당내 비주류인 데다 경선 후유증을 말끔히 씻어내지 못한 상황에서 섣부른 '중도 확장' 전략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