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공여 AZ 백신 100만회분 이란 테헤란 공항 도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이란에 지원한 코로나19 백신 100만 회분이 테헤란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백신은 현지시간으로 27일 오후 5시쯤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 터미널에 도착해 주이란 한국대사관 직원들과 이란 정부 관계자들이 하역 작업을 지켜봤습니다.

윤강현 대사는 "우리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란에 백신이 전달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며 "경색 국면에 있는 한국-이란 관계가 누그러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잘랄 나엘리 이란 보건부 국제협력국 부국장은 한국 내 동결 자금을 활용해 의약품 등 인도적 물품 교역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2010년 국내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는데,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된 상태입니다.

국내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 약 8조3천억 원 규모로 추산됩니다.

정희석 기자(bluewav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