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여야·재계 인사들 조문 잇따라… 文대통령도 조의 표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태우 前대통령 국가장] 빈소엔 종일 조문객 발길

조선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2021. 10. 27.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여야 정치인과 재계 인사 등의 조문이 줄을 이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대표, 양당 대선 주자 5명이 모두 찾아 조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화를 보내고 애도 메시지도 냈지만,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 변호사는 이날 노 전 대통령의 추가 유언을 공개했다. 노 변호사는 “(아버지는) ‘5⋅18 희생자에 대한 가슴 아픈 부분이나 재임 시절의 여러 가지 일에 대해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고 역사의 나쁜 면은 본인이 다 짊어지고 가시겠다’고 했다”며 “미래 세대는 희망을 갖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도 평소에 했다”고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왼쪽부터)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 박철언 전 의원,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조문 후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한 것”이라며 “(고인에게) 빛과 그림자가 있지만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것이다. 그럼에도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력을 다한 점을 평가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장례식장 방명록에 이름을 남기지 않았다. 송영길 대표와 이낙연 전 대표 등 민주당 전·현직 지도부도 빈소를 찾았다. 송 대표는 방명록에 “깊은 용서를 구했던 마음과 분단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억한다”고 썼다.

조선일보

고향 대구에도 분향소… 대구시민들 추모 줄이어 - 27일 대구광역시 달서구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도 빈소를 찾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냉전이 끝나갈 무렵 우리나라 외교에 지평을 열어준 것은 참 의미 있는 성과”라고 했고, 홍준표 의원도 “북방정책을 시행하며 대북정책에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온 분”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재임 기간에 주택 200만호를 건설해 부동산 시장을 굉장히 오랫동안 안정시켰다”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민의 아픔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해했던 진정성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고인은 민주화로 이양하는 과정에서 역할을 했고 북방외교 등으로 여러 성과를 냈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조문하고 “소련 붕괴 등 혼란스러운 와중에도 냉철하게 국제 상황을 분석하고 대처했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밤 빈소를 찾아 “서울시는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고 내일(28일) 아침 9시부터 분향이 가능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직접 조문하지 않고 유영민 비서실장을 보내 조의를 표했다. 28일부터 7박 9일간 떠나는 유럽 순방을 이유로 들었다. 유 실장은 조문 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슬픔을 당한 상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줬더라면 임기 말 국민 통합 메시지가 됐을 텐데 아쉽다”는 말이 나왔다. 그러나 광주 5·18 단체와 여권 일각에서는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거세게 반발했다. 광주를 지역구로 둔 송갑석·민형배 등 민주당 의원 7명은 성명을 내고 “노태우는 학살자, 반란 수괴, 내란 수괴, 중대한 범죄자”라며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반대했다. 이들은 “노태우는 명백한 5⋅18 학살 주범 중 한 명일 뿐”이라며 “광주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와 참회가 없는 학살의 책임자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면 후손들에게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정의를 이야기할 수 없다”고 했다. 이날 빈소에는 노 전 대통령의 사위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손경식 한국경총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