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학기에 만나길"...장민호→정동원, 시즌1 종료 '종업식 엔딩' (뽕숭아학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장민호, 영탁, 이찬원, 정동원이 종업식 엔딩을 선보였다.

27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인생학교'에서는 장민호, 영탁, 이찬원, 정동원이 종업식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의 냉장고를 공개하며 미카엘, 김소봉, 여경래, 박준우 셰프와 팀을 이뤄 냉장고 요리 대결에 나섰다.

이찬원은 평소 요리를 잘하는 만큼 좋은 식재료가 많은 편이었다. 또 아버지가 만들어주셨다는 밑반찬이 많았다. 이찬원은 아버지가 정말 요리를 잘하신다면서 아버지표 밑반찬을 모두 소개하고 싶어 했다.

이찬원은 "윤성이 냉장고 내가 너무 잘 아는데"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황윤성이 자취한 지 얼마 안 된만큼 식재료가 별로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의외로 식재료가 가득 차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윤성의 냉장고에는 자몽맥주를 비롯해 어머니표 밑반찬인 멸치볶음, 알타리 김치 등이 있었다. 이찬원은 밑반찬을 보더니 "어머니의 솜씨가 좋으시다"고 했다. 황윤성은 붐이 냉장고 깊숙한 곳에서 인삼을 꺼내자 "제가 어제 풍기를 다녀왔다"고 했다.

붐은 황윤성의 냉장고에서 간장게장 통을 발견했다. 황윤성은 간장게장 통을 보고 놀라며 "찬원이가 사다준 간장게장이다. 열면 안 된다"고 했다. 이찬원 역시 그 간장게장은 정말 오래된 것이라고 했다. 붐은 뚜껑을 열어봤다가 지독한 냄새에 놀라며 게가 다 녹아 있는 상황이라고 알려줬다. 황윤성의 냉장고에는 간장게장을 비롯해 오이, 묵 등도 당장 버려야 하는 상태의 식재료도 많은 상황이었다.

황윤성은 희망요리로 아무래도 영양분이 있는 음식들을 못 먹다 보니 건강해지는 웰빙 음식을 먹고 싶다고 했다. 장민호는 황윤성의 입에서 웰빙이라는 말이 나오자 웃음을 터트리며 "저 안에서?"라고 물었다. 붐은 황윤성 때문에 쓰레기통이 꽉 찬 것을 언급했다. 이찬원은 개인적으로 면을 좋아하고 다이어트로 인해 탄수화물을 잘 먹지 못한 터라 면 요리를 먹고 싶다고 했다.

붐은 두 사람의 냉장고 요리주제는 썸도 사랑이 되는 로맨틱 요리라고 했다. 미카엘은 목살 스테이크를 만들겠다고 했고 김소봉은 심플한 요리를 하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미카엘은 황윤성의 냉장고에서 4개의 재료만 가져와 양송이 버섯이 필요하다고 했다. 황윤성은 히든 냉장고에서 양송이 버섯을 획득하기 위해 김용임의 '부초같은 인생'을 불렀지만 79점이 나오고 말았다. 황윤성은 멤버들이 한 번 더 기회를 준 덕에 '날 봐, 귀순'을 불러 90점을 넘기며 양송이 버섯을 획득했다.

이찬원은 김소봉이 히든냉장고에서 필요한 식재료가 있다고 하자 바로 노래를 불렀다. 이찬원은 '신토불이'를 열창했지만 점수는 82점이 나왔다. 이찬원은 바로 '이별의 부산정거장'을 불러 90점 이상을 받으며 김소봉이 원한 성게알 획득에 성공했다.

미카엘과 김소봉의 요리가 완성되는 순간 정동원이 합류를 했다. 멤버들은 미카엘이 만든 오이 게살 샐러드와 크림 소스 목살구이부터 맛봤다. 이어 멤버들은 김소봉의 요리 바지락 크림 된장국을 먹어보고는 "태어나서 처음 먹어보는 맛이다"라고 말하며 신기해 했다. 이에 김소봉은 자신도 처음 만들어본 것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정동원은 "단어가 안 떠오른다. 어떤 말을 해야 하지? 만들어서 파셨으면 좋겠다. 계속 먹고 싶다"고 말했다. 최종 결과는 미카엘이 1표 차이로 승리했다.

멤버들은 종업식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붐은 '뽕숭아학당'을 하면서 성장한 부분이 있는지 물어봤다. 정동원은 자신은 연기가 는 것 같다고 했다. 장민호는 원래 낯을 가렸는데 어떤 현장을 가도 낯가림을 빼고 가게 됐다고 했다. 영탁은 예능 공포가 심했는데 붐과 멤버들이 있어 한결 편안하게 이 프로그램 대할 수 있었다고 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