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홍철, 정용진 부회장과 남다른 친분…황금 인맥에 네티즌도 ‘깜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노홍철(왼), 정용진 부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노홍철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친분이 눈길을 끈다.

27일 노홍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혀가 놀이동산 다녀온 날”이라는 글과 함께 정용진 부회장과 촬영한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홍철과 바닷가재를 든 정용진 부회장의 친근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직접 요리 중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에게 선물 받은 의상을 입고 인증한 노홍철의 모습도 함께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노홍철은 “찐 천재 형님. 손만 데면 뚝딱. 엄마가 해준 밥보다 맛있어. 입안에서 롤러코스터. 침샘이 스타워즈. 레이저가 슝슝”이라는 글로 정용진 부회장의 요리 실력을 극찬했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은 “진심 핵 인싸다”, “이 형의 인맥은 상상 이상이다”, “이런 게 바로 황금 인맥”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노홍철은 가수 비와 함께 김태호 PD가 새롭게 연출하는 넷플릭스 예능 시리즈 ‘먹보와 털보’에 출연할 예정이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