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할로윈 코앞인데"…오후 9시 기준 1928명, 28일 2000명 넘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할로윈 분위기에 코로나19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 할로윈 장식이 되어있다. /[김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 19 신규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928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7월 7일(1212명)이후 114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하는 셈이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855명보다 73명 많고, 1주일 전 수요일(10월 20일)의 1256명과 비교하면 672명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적으로는 수도권이 1479명(76.7%), 비수도권이 449명(23.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75명, 경기 567명, 인천 137명, 대구 105명, 충남 81명, 부산 46명, 충북 45명, 경북·전북 각 41명, 경남 34명, 강원 22명, 전남 12명, 광주 7명, 대전 6명, 제주 4명, 울산 3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번 주부터 확진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수도권 중심의 유행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바이러스 확산이 쉬운 겨울철이 되고, 거리두기 완화로 인해 추가 전파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31일 핼러윈데이를 맞아 다양한 행사와 모임을 통한 확산도 우려하고 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