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규영, 권율에게 버림 받은 이유?..."다시 태어나, 진짜 청송가의 딸로"('달리와 감자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달리와 감자탕'(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규영이 권율에게 과거 버림받았던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에서는 김달리(박규영 분)이 장태진(권율 분)에게 파혼 당한 이유를 알게 됐다.

이날 김달리를 찾아온 김낙천(장광 분)의 동생은 "강아지 하나를 입양해도 출신을 다 보고 들이는데 너 들이고 나서 멀쩡하던 외숙모 돌아가시고 의좋던 우리 형제 사이 다 갈라지고"라며 김달리를 몰아세웠다.

이어 김낙천의 동생은 "그 많던 청송 것 중에서 미술관 하나 남았어. 너 우리 형이 태진이 녀석한테 무릎 꿇은 거 아냐? 일 평생 남한테 머리 조아린 적이 없는 형이 아들 뻘도 안 되는 녀석 그 많은 사람들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라며 "양심이 있으면 너 스스로 물러나. 세상 사람들 안주 거리로 우리 청송가 더 욕 보이게 하지 말고"라고 차갑게 말하며 돌아섰다.

순간 김달리는 과거 장태진(권율 분)이 자신에게 파혼을 선언하던 날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장태진은 "너 내가 하자는 대로 다 할 수 있어? 그럼 다시 태어나 진짜 청송가의 딸로"라며 차갑게 김달리를 돌아섰던 것. 이에 밖에서 이 소식을 듣고 있던 청송 미술관 사람들은 "정말 우리 관장님 동생 맞아요? 말로 사람 죽이네"라며 "우리 관장님 괜찮으실까? 불쌍해서 어쩌냐"라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장태진은 전화를 받지 않는 김달리에게 "누가 뭐래도 넌 청송가 딸이야. 내가 그렇게 만들거고 바로 잡을 거니까. 전화 받아"라고 말하며 애태웠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