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한 머크, 저소득국에 특허 공유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크-의약품특허풀, '몰누피라비르' 특허 사용 합의
제약회사,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복제약 제조 가능
105개 저·중소득국 혜택 받을 듯
한국일보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경구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 미국 제약사 머크가 저ㆍ중소득 국가에 보급하기 위한 복제약 제조를 허용하기로 했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국제의약품구매기구 산하 ‘의약품특허풀(MPP)’은 이날 머크와 코로나19 치료제의 주 성분인 ‘몰누피라비르’ 생산 특허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MPP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제조하고자 하는 다른 제약회사에 라이선스를 제공해 복제약을 생산하도록 할 예정이며, 이렇게 만들어진 약은 특허 사용료가 면제된다고 설명했다.

찰스 고어 MPP 이사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처음으로 이뤄진 이번 자발적 라이선스 계약이 다른 계약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 동안 각국 정부와 세계보건기구(WHO)의 거듭되는 요청에도 화이자ㆍ모더나 등 백신 제조사들은 라이선스를 내놓지 않았다. WHO는 백신 제조법과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남아프리카에 허브를 설립했지만, 단 한건의 계약도 성사시키지 못했다.

이번 합의로 105개 저ㆍ중소득 국가들이 코로나19 치료제를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머크가 개발한 몰누피라비르는 코로나19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 후보물질이다. 세계 각국 코로나19 경ㆍ중증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몰누피라비르가 입원ㆍ사망률을 약 5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크는 이를 토대로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올해 머크가 자체 생산하는 몰누피라비르 공급량은 1,000만 명분인데, 이미 미국이 170만 명분을, 프랑스가 5만 명분에 대해 먼저 공급 계약을 맺은 상태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