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상정 "노태우 국가장, 오월의 상처 망각한 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정부가 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은 역사의 무게와 오월의 상처를 망각한 것이라며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심 후보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고인의 아들이 여러 차례 광주를 찾아 용서를 구한 모습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정상참작 사유가 원칙을 앞서갈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고인이 전두환 씨와 함께 국가 내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학살을 자행했다는 것은 사법적으로 실증된 역사적 실체라며 국가장 결정은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우리 국민의 가치관을 혼란스럽게 할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