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재계 인사 조문 행렬…종일 북적인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와대·6공 인사에 이재용·최태원·박용만 등 재계도…조화·조기 60여개·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객들
(서울=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김치연 기자 =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온종일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유력 대권 주자를 포함해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속속 장례식장을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하겠지만 최소한의 노력을 다한 점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경선 후보는 강원도에서 열린 TV토론 일정을 마치고 오후 늦은 시간에 일제히 노 전 대통령의 빈소로 향했다.

윤 후보는 "편안한 영면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고, 홍 후보는 북방 정책과 '범죄와의 전쟁' 등 노 전 대통령의 업적을 언급했다.

연합뉴스

시민에게 사인해 주는 이재명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한 시민의 요청으로 사인해 주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잇따라 장례식장을 찾아 추모했다.

'6공 인사'들이 총집결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6공 황태자'로 불린 박철언 전 정무 제1장관부터 노재봉 전 총리, 정해창 전 비서실장, 김종휘 전 외교안보수석,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 금진호 전 상공부 장관, 김진현 전 과기부 장관, 이현택 전 체육부 장관 등은 장례식장 한자리에서 함께 식사하며 지난 세월을 회고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연합뉴스

조문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유족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조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 예정으로, 직접 조문 없이 조화를 보냈다.

재계 인사들도 잇따라 장례식장에 모습을 비쳤다.

상주 명단에도 포함된 최태원 SK 회장은 재계에서 가장 먼저 장례식장에 나와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 오래 고생하셨는데 아무쪼록 잘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용만 두산경영연구원 회장도 오후에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 없이 빈소를 떠났다.

연합뉴스

조문하는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한국경영자총연합회에서는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등 회장단이 장례식장을 찾았다. 손 회장은 "중국과의 외교 등 여러 업적을 남기셔서 존경하는 분이다. 편한 길 가시길 바란다"고 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전남도청 상황실장이었던 박남선 씨도 빈소를 찾아 주목받았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아드님을 통해 수차례 광주 학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한다고 했다. 전두환 씨도 이제라도 용서를 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상주 노재헌 변호사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5·18 희생자에 대해 가슴 아픈 부분이나 여러 일에 대한 책임과 과오가 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 주시고 역사의 나쁜 면은 본인이 다 짊어지고 가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조문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유족과 인사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srbaek@yna.co.kr


가수 인순이씨도 빈소를 찾아 무릎을 꿇고 기도를 한 뒤 취재진에게 별다른 말을 남기지 않고 자리를 떴다. 김주하 MBN 앵커도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박병석 국회의장, 김부겸 국무총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이홍구·김황식·황교안·이낙연 전 총리, 문희상 전 국회의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전재희 전 복지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이재오 비상시국국민회의 상임의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박찬대·노웅래 민주당 의원, 주호영·조태용·하태경·권영세·김영식 국민의힘 의원, 지상욱 전 의원, 소강석 목사, 노재헌 변호사의 은사인 교사 정이삼 씨 등도 빈소에 다녀갔다.

연합뉴스

빈소 나서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조화와 조기의 행렬도 2층에 차려진 빈소부터 1층까지 60여개가 이어졌다. 전두환·이명박 전 대통령, 김 국무총리와 박병석 국회의장, 정진석 국회 부의장, 송영길·이준석 양당 대표, 김형오·강창희·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재용 부회장, 최태원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손경식 회장 등의 조화가 빈소 안팎에 놓였다.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객들
(서울=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노 전 대통령의 장례는 오는 30일까지 5일간 국가장으로 치러진다.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