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상수업 중 물소리, 캠 켜지자… 욕조에 몸 담근 교수 등장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SBS '8뉴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로 온라인 화상강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 대학교 교수가 욕조에서 화상수업을 진행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7일 SBS ‘8뉴스’는 이날 오전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의 한 전공 수업에서 A 교수가 욕실에서 수업을 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9주차 강의 진행 중 A 교수의 웹 카메라가 갑자기 켜졌고, 욕조에 몸을 담근 채 수업을 하고 있는 교수의 모습이 나타났다. 이후 해당 사실을 알아챈 교수는 곧 카메라를 껐지만, 수업을 계속 진행했다고 한다.

이에 수업을 수강하던 한 학생은 “충격이었다. 수업 들으러 왔지 목욕 감상 수업을 들으러 온 게 아니지 않나.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 애기도 안 하고 수업과 관련된 얘기를 태연하게 얘기했다”며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첨벙첨벙 들렸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은 예전부터 수업 중 울리는 소리와 물소리가 들렸다며 A교수의 이런 행각이 처음이 아닐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해당 수업을 듣고 있는 다른 학생은 “2주 전쯤에 같이 듣는 학생한테서 물소리가 난다는 연락이 왔는데, 족욕을 하시는 게 아닌가. 사정이 있겠지 하고 넘어갔다”고 한다.

문제가 불거지자 A교수는 수강 학생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을 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메일을 통해 전했다.

SBS ‘8뉴스’에 따르면 학교 측은 2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A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A 교수는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한 적이 없다고 학교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한양대 에리카 대학생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금까지 수업에서 계속 물소리 들렸다. 설마 했는데 지금 내 등록금 베쓰밤(입욕제) 된 기분이다” “건강상 문제라지만 5주 동안 3번 휴강하시고 매 강의를 욕조에서 해야 할 정도면 강의를 맡으시면 안 되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