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PO 고척] 송구·포구 모두 휘청…흔들린 삼성 키스톤 콤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 1위에 올랐지만, 0.5경기차 위태로운 리드에 선 삼성 라이온즈는 매 경기가 포스트시즌 같은 분위기다. 우승을 위해서는 모든 경기를 잡고, kt 위즈 패배를 바라야 하기에 외줄 타기와 같다. 위태로운 외줄 타기를 하는 가운데 삐끗했다. 키스톤 콤비가 수비에서 크게 흔들렸다.

삼성은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3-8로 졌다. 삼성은 75승 9무 58패 승률 0.564로 주춤했다.

이날 삼성은 키움 선발투수 정찬헌 공략에 실패했다. 정찬헌은 삼성 타선을 상대로 6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정찬헌 공략을 말하기 이전에 야수진 수비가 휘청였다. 키움의 8득점 가운데 득점이 삼성 실책 또는 보이지 않는 실책과 연결된 득점이었다.

첫 실점 과정은 병살 유도 실패다. 0-0 동점인 1회말. 키움 김혜성이 좌전 안타를 친 뒤 2루를 훔쳤다. 이정후가 2루수 앞 내야안타를 쳐 1사 1, 2루가 됐다. 타석에 윌 크레익. 크레익을 상대로 삼성 외국인 선발투수 마이크 몽고메리는 3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3루수 이원석이 김상수에게 던져 2루 포스아웃에 성공했다.

김상수는 바로 1루로 연결했는데, 송구가 1루수 오재일이 잡기 어려운 곳으로 날아갔다. 오재일이 풀쩍 뛰어 잡은 뒤 크레익을 태그했는데, 크레익과 충돌을 버티지 못하고 공이 밖으로 빠져나왔다. 김상수 송구가 정확했더라면, 병살로 이닝이 끝날 수 있었지만, 부정확한 송구에 김혜성이 선취 득점을 기록했다.

이어 삼성은 3회에도 2실점했다. 유격수 김지찬 실책이 있었다. 1사에 이용규 좌전 안타, 투수 폭투, 김혜성 볼넷으로 1사 1, 2루가 됐다. 이정후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이 나왔다. 평범한 땅볼. 그러나 유격수 김지찬이 다리 사이로 공을 빠뜨렸다. 병살도 가능했지만, 유격수 실책으로 2루 주자 이용규 득점이 만들어졌다. 이후 키움은 크레익의 1타점 중전 안타로 1점을 더 뽑았다.

5회 키움이 김혜성 중전 안타와 도루, 박병호 1타점 중전 안타로 점수 차를 벌려 5-0으로 앞선 가운데 삼성 실책은 6회에도 나왔다. 1사에 박동원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이어 투수 폭투로 1사 3루. 삼성은 실점을 막기 위해 내야진을 당겼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원투수 이상민이 이용규를 상대로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김상수는 넘어지며 포구에 성공했다. 송구까지 여유가 있었는데, 1루 송구가 크게 벗어났고 파울지역으로 날아갔다. 3루 주자 김혜성이 득점했다. 2사 3루가 1실점 후 1사 1루로 바뀌었다.
삼성 구원투수 이상민은 후속타자 김혜성을 삼진으로 잡았다. 끝나야 하는 이닝은 실책 때문에 이어졌다. 이정후가 볼넷으로 출루해 2사 1, 2루가 됐고, 크레익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사실상 승패가 갈리는 순간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