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소이현 母, 트럭에 치일뻔한 딸 구했다…선우재덕 지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소이현 엄마가 트럭에 치일 뻔한 딸을 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민희경(최명길 분) 대신 김젬마(소이현 분)를 키운 소옥경(경인선 분)은 뺑소니 사고 위기에서 딸을 구해 이목을 끌었다. 사고를 지시한 것으로 보이는 권혁상(선우재덕 분)은 섬뜩한 미소를 보였다.

이날 권혁상은 과거 뺑소니 사건의 재조사가 시작되자 불안에 떨었다. 분명히 김젬마의 짓이라고 확신했다. 권혁상은 김젬마 집으로 비서를 보냈고, 직접 전화를 걸어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 아버지 모신 납골당에서 보자"라고 제안했다.

이때 소옥경도 자꾸만 꿈에 김정국(김규철 분)이 나온다며 납골당을 찾은 상황이었다. 그는 납골당에서 미안한 마음을 고백하며 울먹이다 권혁상을 발견하고 몸을 숨겼다.

권혁상에 이어 김젬마까지 납골당에 등장했다. 김젬마는 대체 왜 만나자고 한 건지 물었다. 권혁상은 그저 사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젬마는 이제야 사죄하려 하냐며 뻔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돌아가신 아빠를 향해 "이 사람 아빠랑 똑같이 죽여버리고 싶어. 아빠가 느낀 그 고통 똑같이 느끼게 해주고 싶어, 잔인하게"라고 말하며 이를 악물었다.

권혁상은 "내 진심을 알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했으나, 김젬마는 "필요 없어. 당신은 벌받아야 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권혁상은 자신이 이미 벌받았다며 권혜빈(정유민 분)의 파혼을 언급했다. 김젬마는 "아직 멀었다. 미안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권혁상은 권혜빈이 곧 미국으로 떠난다고 말하더니 갑자기 무릎을 꿇었다. 그는 "사죄드린다, 자수하겠다. 제 딸 문제만 해결되고 나면 직접 찾아가 벌받겠다"라고 말했다. 김젬마는 수상해 했지만 "권혜빈 떠나면 자수하겠다는 약속 지켜라, 그럼 다 해결된다"라고 얘기했다.

권혁상은 돌아가는 길 만난 김젬마를 향해 "이름을 걸고 사죄를 약속하겠다"라고 했지만, 맞은 편에서 오는 트럭을 의미심장하게 바라봤다. 이후 김젬마가 횡단보도를 건너자 트럭 기사는 바로 방향을 틀어 그에게 향했다. 소옥경이 이를 발견하고 딸을 구했다. 김젬마는 무사했지만, 소옥경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회사로 돌아간 권혁상은 민희경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다. 민희경은 바로 당신 짓이 아니냐고 확신했다. 그러자 권혁상은 당신도 바라던 바가 아니었냐며 섬뜩하게 웃었다.

한편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최명길)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소이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