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장례, 5일간 국가장…5·18단체 "강한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씨 장례식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서 이번 주 토요일까지 5일장으로 진행하고 국립묘지에는 안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헌법을 파괴한 사람에게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강한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김아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