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지수원 딸이었다…"엄마 용서할 수 없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두 번째 남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지수원의 친딸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27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에서는 한곱분(성병숙 분)의 유품 상자를 확인한 봉선화(엄현경 분)의 모습이 담겼다.

한곱분의 유품 상자에는 봉선화의 어린 시절 사진과 함께 봉선화의 진짜 이름이 '봉빛나'라는 사실이 남아있었다. 더불어 한곱분은 남겨놓은 노트에 봉선화의 친모에 대해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내 아들 잡아먹고 새끼까지 나 몰라라 한 천벌 받아 마땅한 못된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앞서 빛나는 주해란(지수원 분)이 죽은 줄 알고 그리워하던 딸로, 봉선화가 주해란의 친딸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한곱분은 과거 봉선화의 친부인 봉만식이 어린 봉선화를 데리고 나갔다 물에 빠져 숨졌고, 봉선화도 당시 실종됐었다고 전했다. 이후, 한곱분이 아이를 안고 주해란에게 향했지만, 윤대국(정성모 분)에게 안겨있던 주해란에게 배신감을 느껴 봉선화를 데리고 달아났다고.

충격적인 진실에 눈물을 흘린 봉선화는 "나에게 엄마는 없다"라며 친모의 행동에 분노했다. 자신을 못 찾은 것이 아니라 안 찾은 것이라고 확신한 봉선화는 "어떤 사정이 있더라도 엄마란 사람 용서할 수 없다"고 다짐하며 유전자 등록을 취소, 주해란이 친모란 사실을 모른 채 친모 찾기를 포기했다.

한편 봉선화와 윤재경(오승아 분)은 케이크로 2차 홈쇼핑 대결을 펼쳤다. 윤재경은 레인보우케이크를, 봉선화는 반반 케이크를 선보였다. 시연 중, 봉선화가 생크림을 넣어 놓은 냉장고의 코드가 뽑혀 있었고, 이에 생크림이 모두 녹아 봉선화가 위기를 맞아 긴장감을 높였다.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