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팀’ 속도 내는 이재명… 추미애, 명예선대위장 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정세균 이어 정권재창출 협력 요청

與, 내주 선대위 출범… 인선 속도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회동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당내 경쟁 주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이어 추미애 전 법무장관을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추 전 장관은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은 다음달 2일 당 차원의 통합 선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인선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이 후보는 2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추 전 장관을 만나 2시간여에 걸친 오찬 회동을 가졌다.

회동을 마친 뒤 이 후보는 기자와 만나 추 전 장관에 대해 “경기지사 공천 때 도움을 많이 주신 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추 전 장관도 “제 선거 이상으로 열심히 해야죠”라고 화답했다.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정무실장은 취재진에 “이 후보와 추 전 장관은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위해, 문재인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합심하기로 합의했다”며 “추 전 장관이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회동에서는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 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을 추 전 장관이 직접 맡기로 정해졌다.

앞서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가 상임고문을 맡은 것과 달리, 추 전 장관이 명예선대위원장 등을 맡은 데는 대선 과정에서 활동성을 발휘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고 추 전 장관 측은 설명했다.

민주당도 선대위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관석 사무총장이 선대위 구성 진행 상황을 공유했는데, 11월2일 선대위 출범식을 갖는 것을 가안으로 보고했다”고 전했다.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 고 수석은 “출범 전날까지 꾸준히 채워가는 작업을 하고 이후에 추가 보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한 핵심 의원은 이 후보측에서 이 전 대표 캠프에서 활약했던 박광온 의원 등 인사들에게 선대위 주요 보직을 제안했으나 당사자들이 고사했다고 전했다.

배민영, 최형창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