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화관서 불 켠 '관객'은 난생처음···결국 보상은 못 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요 장면 상영 중 2분간 전체 조명 켜져

영화관측 사과 전했으나 관객에 보상은 없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영화 '듄'이 상영되던 중 갑자기 상영관 전체 조명이 켜졌다는 사연이 잇따라 등장해 누리꾼들은 '역대급 관크'라며 공분했다. ’관크‘는 '관객 크리티컬(critical)'의 줄임말로 다른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있었던 듄 용아맥(용산 아이맥스) 관크 경험담' '오늘 용아맥 2시 40분 듄 보신 분 없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관객들이 올린 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부터 5시 25분까지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영화 '듄'이 상영됐다.

문제는 영화가 한창 상영되던 중 발생했다. 관객들에 따르면 침공 장면 직전부터 한 남성이 출입구 근처에서 휴대폰 후레시를 켜고 문을 찾는 듯 했다. 이 후레시 빛은 스크린 하단에 반사되면서 관람객들 눈에 들어왔다.

이런 상황이 1~2분 정도 지속되던 중 갑자기 상영관 불이 전부 켜졌다. 관객들은 어찌된 영문인지도 모른 채 약 2분 가량 불이 켜진 상태로 영화를 봐야했다. 해당 장면은 영화 맥락상 중요한 부분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단체로 영화관에 항의했다. 그러나 직원들은 "어르신이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문을 못 열어서 입구쪽에 있는 조명 스위치를 켰다"고 해명했다.

이에 영화 관람을 방해 받은 관객들은 보상을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영화관 측은 관객의 잘못이라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CGV 용산 아이맥스관은 평일 낮 기준 영화티켓 가격이 1만8,000원에 이른다.

현장에 있었던 관객들은 “진짜 너무 역대급 관크라 할 말을 잃었다”, “살면서 처음으로 경험한 영화관 사고였다” 등의 후기를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해당 회차 관객들 너무 안타깝다", "극장 측 대응 너무 소극적", "이건 관객이 불을 켤 수 있게 해놓은 극장 잘못이다"라는 등의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윤선영 인턴기자 candor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