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태경 영입한 윤석열 "정치 혁신 상징" vs 홍준표 "줄 세우기 구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후보들 사이 신경전도 더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예비 경선에서 경쟁했던 하태경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며 정치 혁신의 상징이라고 추켜 세웠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외교 안보 공약을 발표하며 맞불을 놨는데요, 줄 세우기로는 성공할 수 없다며 당심보다 민심을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국회의원 줄 세우기 투표 그거는 되질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