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성 오간 국민의힘 경선 토론… ‘홍준표’에 견제구 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고교학점제‧탄소세 질문에 답변 피해

윤석열‧홍준표 감정싸움‥ “리더십 문제 있어” vs “딱하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후보들 간의 신경전이 격화되는 모양새다. 특히 홍준표 후보가 상대 후보들의 견제구를 받아내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가나다순) 후보는 27일 강원 춘천시 GI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서 설전을 벌였다.

토론회 초반부터 홍 후보를 향한 견제구로 토론회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원 후보와 유 후보는 홍 후보를 향해 교육정책에 관해 따져 물었다.

원 후보는 오는 2025년부터 시행될 고교학점제를 언급하며 “언제 시행하는지 알고 있느냐”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 정권의 교육 정책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전부 바꿔야 한다. 의미가 없다”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유 후보는 “정시를 100%로 하겠다고 했는데, 그러면 내신은 안 하느냐”고 공격했다. 홍 후보는 전교조를 탓하며 내신제 폐지를 주장했다. 그는 “전교조가 내신 제도를 학생 장악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 후보는 “교육 문제는 모든 게 전교조 책임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볼 순 없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이후 원 후보는 홍 후보에게 다시 화살을 겨눴다. 이번에는 탄소세에 관한 입장을 물었다. 원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탄소세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한다. 어떻게 생각하나”고 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이 후보와의 정책 토론은 이 후보와 붙을 때 가서 하겠다”며 또 답을 피했다.

원 후보는 집요하게 추궁했다. 그는 “이재명이 아니라 원희룡이 묻겠다. 탄소세는 전 세계적 주요 의제다. 탄소세를 거두면 납세해야 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묻겠다”고 재차 질문했다. 홍 후보는 “왜 장학퀴즈식으로 묻나. 질문이 야비하다”고 응수했다.

결국 두 사람의 토론은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원 후보가 “본선에 가서도 그렇게 할 것인가”라고 꼬집자 홍 후보는 ‘발끈’했다. 홍 후보는 “당내 토론이라 제대로 안 하는 거다. 머리도 좋은 분이 토론을 어떻게 그렇게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후보는 “왜 토론에서 답을 안 하고 인신공격 내지는 비아냥거리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1‧2위를 다투는 홍 후보와 윤 후보도 얼굴을 붉히며 치고받았다.

윤 후보가 고발사주 사건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의 부당함을 호소하자 홍준표 후보가 일침을 가했다.윤 후보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자 공수처가 손준성 검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홍 후보의 의견이 어떤지 물었다.

그러나 홍 후보는 맞장구치지 않았다. 그는 “참 딱하다. 여긴 대선 토론장이다. 정책 토론을 하기 위한 곳”이라며 “상대 후보가 묻지도 않았는데 대선 토론장에서 쟁점화 한다. 본인이 수사할 땐 정당한 수사고 본인이 수사 당할 땐 정치공작이라고 하나”라고 질타했다. 윤 후보는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이건 인신공격이나 신상 문제도 아니다. 정치 현안인데 경선 후보가 못 다룰 주제인가”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의 리더십을 문제 삼으며 반격을 시도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 역량으로 제일 중요한 게 리더십이라고 생각한다. 홍 후보는 대선 후보, 경남도지사, 5선 의원 등 눈부신 경력에도 가까이 근무했던 사람들 중 떠나는 사람이 많다는 얘기가 있다”며 “저는 정치 초심자인데 많은 분들이 온다. 그런데 왜 홍 후보에는 상대적으로 그게 적냐”고 쏘아붙였다.

홍 후보는 “저는 정치를 하면서 한 가지 분명한 게 계파를 만들지 않고 속하지도 않았다”며 “국회의원은 헌법상 독립기관이다. 국회에 300개 독립기관이 있는 것을 나는 존중한다. 20여년간 계파의 졸개가 된 적 없다”고 했다.

오히려 홍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지금 윤 후보 진영에 가계신 분들이 구태 기득권 정치인의 전형이다.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며 “경선은 당원과 국민들의 잔치다. 앉아서 사람들을 우르르 끌어 모으는 건 구태 정치인들이 10년 전에 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eunbeen1123@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