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팡 회원 31만 명 이름·주소 노출...하루 지나서야 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내 최대 규모의 인터넷 쇼핑몰 쿠팡 앱에서 회원 31만 명의 개인 정보가 노출됐습니다.

현행법상 개인 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알려야 하는데, 쿠팡은 하루를 넘겼습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위법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쿠팡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어제(26일) 오후 2시쯤, 첫 화면 검색창 밑에 일부 회원들의 이름과 주소가 약 1시간 동안 노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