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위 절실한 NC, 1위 노리는 kt·삼성… 삐끗하면 운명 갈릴 5연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위 SSG와 2경기 차… 총력전 불가피
2년 전 두산전처럼 상대 운명도 결정
이동욱 감독 “한 경기 한 경기가 결승”
서울신문

이동욱 감독. NC 다이노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프로야구의 ‘킹’이었던 NC 다이노스가 이번 시즌에는 ‘킹 메이커’로 변신했다. 시즌 마지막 잔여 경기가 하필 1위 자리를 다투는 kt 위즈,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여서 주사위를 손에 쥔 NC가 과연 누구의 ‘깐부’가 될지 주목된다.

NC는 27~28일 kt와 더블헤더 포함 3연전, 29~30일 삼성과 2연전을 치른다. NC 역시 가을야구 진출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처지지만 하필 리그에서 가장 강한 두 팀을 시즌 마지막에 만난 탓에 부담이 크다. 지난해 압도적인 전력으로 큰 위기 없이 우승했던 NC로서는 기구한 운명이다.

올해 NC의 처지는 마치 2년 전을 떠올리게 한다. 2년 전에도 NC는 킹 메이커로 활약한 이력이 있다. 2019년 NC는 5위를 확정한 채로 시즌 최종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만났다.

당시 시즌 내내 1위를 달렸던 SK 와이번스가 88승1무55패로 마친 상황에서 두산은 마지막 경기 전 87승1무55패를 기록했다. 두산이 승리해 SK와 동률이면 상대전적으로 순위가 갈리는데 두산이 SK에 9승7패로 앞서 NC를 이기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상황이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앞둔 이동욱 NC 감독은 당시 “우리도 와일드카드 경기를 준비해야 해서 1, 2 선발을 투입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렇다고 순위가 걸려 있는 경기에 선수들을 무작정 빼기도 난처하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 감독은 고심 끝에 후보 선수가 아닌 정예 라인업으로 붙었다. 두산에게 패하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도 곧바로 탈락했지만 최선을 다한 NC에게는 박수가 쏟아졌다.

지금 상황은 그때와 조금 달라 NC도 가을야구 진출을 위해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해야 한다. 하필 26일 홈 경기에서 5강 라이벌 SSG 랜더스에 5-7로 패해 타격이 컸다. 26일 경기가 끝나고 7위 NC와 5위 SSG의 승차는 2경기로 벌어졌다.

NC로서는 kt전을 치르는 동안 삼성의 깐부가 되고 삼성전을 치르는 동안 kt의 깐부가 된다. NC도 제 코가 석 자인 입장이지만 뜻하지 않게 운명의 주사위를 쥐게 되면서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입장이 됐다.

이 감독은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2019년에는 마지막 경기로 1위가 결정돼서 부담이 더 많았는데 지금은 상대도 서로 이겨야 결정되는 거라 부담감보다는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크다”면서 “한 경기, 한 경기가 다 결승이다. 아직 끝난 게 아니니 최선을 다해서 이기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