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노태우 前 대통령에 "과오 있지만 다른 평가 받을 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방정책, 남북관계에 기여…5·18 용서 구한 것도 평가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12·12 (군사쿠데타)와 5·18은 분명히 중대한 과오였다"면서도 "생애를 두고 자제분을 통해 해마다 사과한 것은 또 다른 평가를 받을 만 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5·18 피해자에 사죄의 뜻을 밝힌 고인의 유언에 대해서도 "과오는 과오지만 생애를 두고 사과하고, 5·18 유족들께 용서를 빈 것은 그 나름대로 평가할만하다"며 "5·18 유족들도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