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아닌 '홍준표'로 쏠린 합동토론회…尹 "洪 주변엔 배신자 많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지지율 높아진 洪 향한 공세 이어가
尹 "洪 가까웠던 사람은 다 떠났는데 왜?"
元, 洪 향해 질문하자 회피…洪 "야비하다"
劉 "이재명과 토론하면 그렇게 못 한다"


이투데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의 8번째 토론회는 윤석열 후보보단 홍준표 후보에 쏠렸다. 최근 윤 후보가 전두환 씨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으로 지지율이 내림세고 홍 후보가 치고 올라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후보 간 정책 질문이 주를 이뤘지만, 일부 언쟁이 오가기도 했다. 홍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질문 세례에 당황한 기색도 드러내며 답변을 회피하기도 했다.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7일 강원도 춘천을 찾아 합동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의 주인공은 기존과 달리 윤 후보보단 홍 후보에 가까웠다. 최근 각종 지지율 지표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홍 후보는 다른 후보들의 질문 세례에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 후보는 주도권 토론을 통해 홍 후보의 리더십을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역량으로서 제일 중요한 건 저는 리더십이라 생각한다"며 "홍 후보의 가까이 근무했던 사람들은 홍 후보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는 얘길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정치 초심자인데 이렇게 많은 분이 온다"며 "홍 후보는 다 배신자라고 하는데 왜 홍 후보 주변엔 배신자가 많냐"고 지적했다.

이에 홍 후보는 "저는 계파를 만들지도 계파에 속해본 일도 없다"며 "26년간 단 한 번도 계파의 졸개가 돼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 진영에 가 있는 분은 내가 행정부지사로 3년 데리고 있었고 국회의원이 되는 데에 내가 전적으로 밀어줬다"며 "배신당한 게 딱 두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동료들이나 후배들에게 말을 함부로 하거나 독선적으로 한다는 지적이 많이 있는데 그렇게 생각 안 하냐"고 물었다. 홍 후보는 "윤 후보 진영에 가 계신 분들은 구태, 기득권 정치인의 전형"이라며 "새로운 정치를 하겠단 분이 당내 경선은 당원과 국민의 잔치인데 거기에 앉아서 사람들 우르르 끌어모아서 10년 전 하듯 한다"고 비꼬았다.

원 후보도 홍 후보를 향한 공세에 나섰다. 이에 홍 후보는 "질문 자체가 야비하게 느껴진다"며 원 후보의 대답을 회피하고 시간을 끌었다. 원 후보가 "탄소세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묻자 홍 후보는 "원 후보의 정책을 설명하라", "장학퀴즈로 묻냐", "원 후보의 입장이 뭐냐"고 말하는 등 계속해서 답을 피했다.

이에 원 후보가 "혹시 입장이 없냐"고 묻자 홍 후보는 "입장이 없는 게 아니라 이재명 후보의 공약을 전제로 묻는 건 답변 안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본선 가면 내가 훨씬 잘한다"며 "당내 토론이기 때문에 내가 제대로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원 후보는 "인신공격 내지는 비아냥으로 왜 하냐"며 "홍 후보는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후보는 "두 분 사이에 있으니 귀가 아프다"며 홍 후보를 향해 공매도 폐지와 관련한 질문을 던졌다. 유 후보가 공매도 전면 폐지가 위험하다고 지적하자 홍 후보는 "유 후보가 전문가니깐 다시 한번 의논하겠다"고 비꼬았다. 그러자 유 후보는 "그렇게 말하지 말라"며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토론하면 그렇게 말 못한다"고 반박했다.

홍 후보는 자신의 주도권 토론을 활용해 이날 발표한 외교 정책을 은연중에 홍보했다. 윤 후보를 향해선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을 향한 4강 외교와 핵공유 협정, 원 후보를 향해선 재외동포청 설립 등을 묻는 데에 시간을 할애했다.

국민의힘 후보들은 29일 일대일 맞수토론을 진행한 후 31일 서울·인천·경기 종합토론을 끝으로 토론을 마무리한다. 국민의힘은 다음 달 1일부터 4일까지 국민과 당원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후 투표 결과를 토대로 5일 대선 후보를 선출한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 (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