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상혁 "KT 인터넷 장애 규제당국으로서 유감…보상 노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머니투데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25일 발생한 전국적인 KT 인터넷망 장애 사고와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 향후 보상안 등 후속 대책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도 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27일 열린 제47차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KT의 인터넷 서비스 중단 사태로 인해 국민들께 많은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규제당국으로서 유감"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한시간 반 정도의 시간이 짧을 수도 있지만 이로 인해 우리 일상과 경제활동이 블랙아웃을 겪은 건 결코 가볍지 않은 일"이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방통위는 통신서비스 이용자 보호 주무기관으로서 적절한 배상 마련 등 이용자 보호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 위원장은 "무엇보다 KT를 중심으로 이용자 피해접수가 폭넓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며 실무자들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예상치 못하게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과기정통부, 통신사 등과 협의해 재발방지와 피해 보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김현 방통위 부위원장은 "처음에 디도스 공격이란 이야기가 나와 시장에 불안을 안겼다"며 "인터넷 서비스 중단이 발생했을 때 어떻게 국민에 알리고 개선할지도, 구체적으로 분 초 단위의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주문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