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노태우 빈소, 조문 행렬…5·18 유족 "전두환이면 안 왔다"(종합2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서울대병원 빈소…오전 10시부터 조문
文·전두환·MB·김부겸·김기현 근조화환
광주항쟁 당시 상황실장도 빈소 찾아
"전두환 죽었으면 안왔을것…사죄하길"
이재명 "빛크기가 그늘 덮지는 못할것"
최태원 "아무쪼록 잘 영면했으면 바람"
이준석 "전두환과 달리 평가 부분있어"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홍연우 수습기자 = 13대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군사정권의 마지막 권력자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로 서거한 가운데, 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는 27일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됐다. 상주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아들 재헌씨, 딸 소영씨, 사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조문에 앞서 노태우 정권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노재봉 전 총리와 외교부 차관 출신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빈소 내부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 이명박·전두환 등 역대 대통령들의 화환이 자리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고(故)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최태원 회장 등의 근조화환도 있었다.

또한 빈소 외부에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김형오·강창희 전 국회의장 등의 화환이 서있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오전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조문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상주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오전중 빈소를 방문했다 자리를 떠났다. 그는 취재진에 "저도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면서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잘 영면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언급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도청 상황실장이었던 박남선씨도 이날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해 노재현씨가 광주를 방문했을 당시 '아버님이 돌아가시면 찾겠다'고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키러온 것이라고 한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박씨는 "전두환씨를 비롯해 사죄의 말이 없었는데, 노재현씨를 통해 여러 차례 광주학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한다는 얘기를 했다"며 "그런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조문하러 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두환씨는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니 광주학살에 대한 사죄표명하고 돌아가신 유족이나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면서 "만약 전두환씨가 죽었으면 안왔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영국에서 급하게 귀국한 노재현씨는 박씨와 악수를 나눴다. 노씨는 "많은 분들이 위로와 큰 힘을 주고 계시다"면서 "아버님이 편안히 가실 수 있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조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다만 메세지는 차이가 있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한 것이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빛과 그림자가 있는 것"이라며 "그러나 결코 그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고인께서 생전에 광주를 방문해 공식 사과를 하고 아픔을 치유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그러나 간접적이라도 과오에 용서를 바란다는 말을 했고, 재헌씨가 용서를 구한 모습이 마음을 움직였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과오가 있고 빛과 어둠이 있다"면서 "아물지 않는 상처도 있고, 그러나 대한민국을 국제 무대로 넓혔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성과도 있었다"고 전했다.

반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고인에 대하 평가가 다를 수 있겠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대한민국에 큰 족적을 남긴 분"이라고 평가했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와 다르게 추징금을 납부하기 위한 노력 등을 지속했다. 전 전 대통령 일가와 달리 평가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날 우리가 빠르게 선진국이 될 수 있는 상당한 기반을 갖추게 하신 분"이라며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 가운데 외교에 대해서는 커다란 족적을 남기신 것 같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은 6·29선언을 통해 민주화 길을 열었다. 여러 공과가 있지만 이 자체는 평가돼야 한다"고 말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북방외교를 개척해 대한민국의 소명을 제대로 완수하신 분"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이재오 비상시국국민회의 상임의장,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봉욱 전 대검찰청 차장, 윤송이 NC소프트 사장 등이 이날 빈소를 찾았다. 또 일부 시민들도 빈소를 다녀갔다.

한편으로는 육군 수방사에서 숨진 자녀를 둔 어머니가 빈소를 찾아 "아들의 죽음을 덮은 수방사 수사관을 파면하라" 등을 외쳐 직원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1.10.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측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다계통위축증으로 투병하며 반복적인 폐렴과 봉와직염 등으로 여러 차례 입원했고, 심부정맥혈전증으로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다.

최근 와상 형태로 재택의료팀 돌봄 하에 자택에서 지내던 노 전 대통령은 전날 오후 12시45분께 저산소증과 저혈압으로 응급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악화돼 결국 오후 1시46분께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1932년 대구 달성군 출생으로 고교 졸업 후 육군사관학교에 진학했고 전두환씨와 육사 동기다. 육사 11기가 주축인 사조직 '하나회'에서 활동했고, 1979년 하나회는 '12·12 군사쿠데타'를 일으켰다.

전두환 정권에서 최측근으로 탄탄대로를 걸었다. 1981년 육군 대장으로 예편 후 민주정의당에 입당했다. 이후 1987년 민정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고, '6·29 민주화 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받아들였다.

12월 대선에서 노 전 대통령은 전국 득표율 36%로 당선, 1988년 대한민국 13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그러나 퇴임 후 노 전 대통령은 12·12 쿠데타와 비자금 사건 등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1997년 김영삼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석방됐다. 2002년 노 전 대통령은 병세가 악화돼 칩거 생활을 시작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오는 30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