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상혁, KT 사태에 "국민들 입은 피해, 적절히 배상될 수 있도록 노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규제당국으로서 유감"
"KT 중심으로 이용자 피해접수 폭넓게 이뤄져야"


[파이낸셜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25일 일어난 KT 접속장애 사태와 관련해 "KT의 인터넷 서비스 중단 사태로 인해 국민들께 많은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규제당국으로서 유감이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적절한 이용자 보호대책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위원장은 2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47차 방통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시간 반 정도의 시간이 짧을수도 있지만 이로 인해 우리 일상과 경제활동이 블랙아웃을 겪은 결코 가볍지 않은 일이다"며 이같이 전했다.

한 위원장은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이번 사고 원인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방통위는 이용자 보호 주무기관으로서 KT가 국민들이 입은 불편과 다양한 피해에 대해 면밀하게 파악해 적절한 배상 등 이용자 보호대책이 검토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뉴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KT를 중심으로 이용자 피해접수가 폭넓게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며 실무자들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예상치 못하게 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과기정통부·통신사 등과의 협의를 통해 재발방지와 피해보상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 또한 밝혔다.

이어 김현 부위원장은 "사건의 원인을 신중하게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며 "디도스 공격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나중에 라우팅이라 했는데, 다급한 상황에 의견을 낼 수 있지만 시장에 불안을 안기기도 하기 때문에 인터넷 서비스 중단이 발생했을 때 어떻게 국민에 알리고 개선할지도 구체적으로 '분' '초' 단위의 메뉴얼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방송통신위원회 #kt #먹통 #한상혁 #피해보상 #이용자보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